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수백만송이 장미 유혹하는 단양 장미터널 1.2km 거닐며 힐링!
상태바
수백만송이 장미 유혹하는 단양 장미터널 1.2km 거닐며 힐링!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5.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장미터널
단양 장미터널

만개한 백만송이 장미꽃의 마법에 관광객의 마음을 매료시키는 ‘단양 장미터널’.

단양 장미터널은 단양고등학교부터 상진리 강변에 이르는 1.2km 구간에 달하며, 다양한 색감과 꽃말을 가진 2만 그루의 장미가 5월이면 활짝 피어나 관광객의 발길을 유혹한다.

열정의 빨강과 순결한 하얀, 행복한 분홍, 첫사랑 주황 등 다채로운 꽃말의 수백만송이 장미가 마술을 부리며 로매킥한 분위기가 넘친다. 때문에 연인들의 데이트 명소로도 인기다.

더욱이 올 봄은 단양강 잔도 입구부터 장미터널까지 단양강변에 조성된 1.2km의 대규모 유채꽃밭이 더해져 단양강변이 온통 노랗고 빨간 꽃물결로 장관을 이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밤이 찾아온 장미터널은 소금정공원, 상회루 누각의 고풍스런 밤 정취에 은은한 조명과 상쾌한 강바람이 더해져 낮에는 느낄 수 없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해 야행(夜行) 코스로도 제격이다.

단양 장미터널
단양 장미터널

이에 해마다 5월이면 방문객들을 위해 단양읍주민자치위원회 주관으로 ‘단양읍 장미의 향연’ 행사가 개최됐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부터는 아쉽게도 행사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대신 올해 단양읍은 400주의 장미를 보식한데 이어 장미터널의 노후 시설 보완을 위해 1천만원을 들여 포토존, 벤치, 데크 도색 작업과 하트 포토존 LED 조명설치 사업 등을 추진해 방문객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선물 같은 공간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단양군은 장미터널의 진입부인 단양고등학교 인근에 마술사의 주문에 걸린 관광객이 장미꽃에 매료되는 스토리가 담긴 조형물도 설치해 미관을 개선하고 콘텐츠를 강화하는 등 사계절 사랑받는 장미터널로 조성할 예정이다.

단양 장미터널
단양 장미터널

변형준 단양읍장은 “5월 단양 장미터널은 가족, 연인과 함께 추억도 쌓고 코로나19로 답답했던 스트레스도 해소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며 “단양 방문이 안전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도록 시설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단양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