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고택·돌담길 걸으며 과거 현재 넘나드는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
상태바
고택·돌담길 걸으며 과거 현재 넘나드는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5.1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군, 문화재 활용사업 ‘구림마을 종가여행’ 15일부터 시작
영암 구림마을 조종수 가옥
영암 구림마을 조종수 가옥

2200여년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영암 구림마을. 고즈넉한 고택과 돌담길 한적하게 걸으며 과거 현재 넘나드는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을 즐겨보자.

영암군은 전라남도 종가회 영암지부와 함께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 프로그램을 오는 15일부터 시작, 11월까지 운영한다.

‘영암 구림마을 종가여행’은 문화재청 공모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구림마을을 한 바퀴 돌아보며 곳곳에 숨어있는 마을이야기, 사람이야기, 나무이야기, 건물이야기 등을 인문학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영암 죽정마을 돌담길
영암 죽정마을 돌담길

특히 구림마을은 다양한 문화유산이 잘 보존되어 있어 자연과 함께 역사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영암군의 문화유산 중 약 40%가 이곳에 자리하고 있을 정도로 문화유산 보고이다.

이곳은 450여년 전통의 대동계가 현존하며, 백제 왕인박사, 신라말 도선국사, 고려초 최지몽 선생, 1555년 을묘왜변(최경창), 1589년 기축옥사(조기서), 1592년 임진왜란(박동량), 1593년 이순신을 도운 연주현씨, 조선 후기 실학의 새로운 싹을 틔운 박세채와 박태초 등이 있었고, 3.1독립운동 때 의기를 모은 역사 현장이기도 하다.

영암 구림마을 회사정
영암 구림마을 회사정

또한 낭주최씨, 함양박씨, 창녕조씨, 해주최씨, 연주현씨 등 대표 다 성씨가 살고 있고, 인근에 반남박씨, 천안전씨, 남평문씨 등이 있어 성씨별로 문중과 관련된 여러 유적이 전하고 있다.

영암 죽정마을 뿐만 아니라 조승수 종택, 고죽관, 회사정, 죽정서원, 죽림정, 호은정, 간죽정, 대동계사, 육우당, 국사암, 국암사, 도갑사 등 많은 문화유산과 함께할 수 있다.

국보 제76호 이순신 장군-현덕승 간 오고 간 서간첩의 글귀인 ‘약무호남 시무국가’가 새겨져 있는 이순신 장군 어록비가 있어 호남의 정체성과 역사의식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이곳에는 50여 개소의 한옥 등의 민박촌이 형성돼 있어 다양한 농촌,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영암 구림마을 죽림정 문창살
영암 구림마을 죽림정 문창살

영암군 관계자는 “종가를 찾아가며 구림마을과 죽정마을 돌담길을 따라 한가로이 거닐며 마을을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며 “구림마을에서 과거와 현재를 함께 만나는 시간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영암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