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8:39 (금)
수령 600여년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전라북도 기념물 지정예고
상태바
수령 600여년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전라북도 기념물 지정예고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5.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는 옥서면 선연리에 위치한 수령 600여년의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예고 됐다.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의 수령은 한국임업진흥원의 조사결과 537(±50)년으로 확인됐으며, 나무의 크기는 직경 209.8cm, 반경 104.9cm다.

600여년을 살아온 나무인 이 팽나무는 만들어지고, 사라진 ‘하제마을’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여겨 지난 3월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신청 했다.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전문가들은 “다른 지역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팽나무에 비해 나무의 크기와 모양새가 더 좋고, 기상목의 기능과 계선주(繫船柱)의 기능을 한 나무”이며, “수령확인을 통해 도내 팽나무 중 나이가 가장 많은 팽나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채행석 문화예술과장은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는 명승 제113호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천연기념물 제501호 ‘군산 말도 습곡구조’ 등과 함께 군산의 자연유산을 보여주는 중요한 문화재”로 “추후 주변환경정비 및 보호를 통해 사람과 자연의 어울림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한편,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는 30일간의 지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전라북도 기념물 지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사진/군산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