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0:53 (수)
코로나로 뒤바뀐 관광 이끌 ‘서울 관광 스타트업’ 16곳 선정
상태바
코로나로 뒤바뀐 관광 이끌 ‘서울 관광 스타트업’ 16곳 선정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1.04.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플랫폼, 한류스타 큐레이션 앱, IoT 활용 1인 숙박 ‘눈길’
사업비 총 4억 6천만 원 지원, 1:1 액셀러레이터 등 밀착 창업 육성

코로나19로 완전히 뒤바뀌어버린 관광 지형을 이끌 ‘서울 관광 스타트업’ 16곳이 선정됐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20일 ‘2021 서울관광 스타트업 협력프로젝트 공개 오디션’을 통해 각 분야별 수상업체 16곳을 공개했다.

이들 16개 관광 스타트업은 10대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곳으로, 뉴노멀 트렌드에 맞는 관광 콘텐츠 및 서비스를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관광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16곳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관광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16곳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특히 대상을 받은 3곳은 ▲ICT/플랫폼 분야 살린, 스타트립 ▲가치관광 분야 엄마의지도 등이다.

또한 최우수상에는 한국자전거나라, 더캡슐, 체인지포인트, 체인지올, 남의집 등 5곳, 우수상에는 엠펀치, 엔코위더스, 하스스튜디오, 석세스모드, 차이의발견, 비엔씨테크, 아트숨비, 텐핑거스 등 8곳이 뽑혔다.

메타버스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상공간에 자신을 대체하는 아바타로 참여 가능한 컨퍼런스 플랫폼, 아이와 엄마가 함께 서울 나들이에 나설 때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플랫폼, 한류 스타 방문한 맛집‧장소 등 종합적인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 눈길을 끌었다.

2021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오디션 온라인 생중계 화면
2021 서울 관광 스타트업 공개오디션 온라인 생중계 화면

또 IoT 기술을 기반으로 1인 숙박공간을 제공하는 스마트 캡슐호텔, 국제회의에 필요한 동시통역 리시버를 모바일 앱 형태로 제공, 공용물품 사용을 최소화 한 서비스, 건축 전문가의 영상 가이드로 혼자서도 테마 도보관광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 등 서울관광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보여줬다.

이들 16개 업체에는 각 순위별로 대상 5천만원, 최우수상 3천만원, 우수상 2천만 원 등 총 4억 6천만 원 규모의 상금이 지급된다.

​뿐만 아니라 전담 멘토에 의한 기업진단과 사업모델분석, 시장 확보 전략 수립 등 전문 액셀러레이터의 1:1 밀착 창업육성 멘토링, 회계‧노무‧마케팅 등 창업에 필수적인 교육, 서비스 고도화 등을 제공받게 된다.

또한,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보유한 다양한 네트워크와 국내외 홍보채널을 활용해 판로 개척 및 홍보마케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오는 29일 정식 개관을 앞두고있는 서울관광의 거점 ‘서울관광플라자’와 연계한 특별한 지원들도 추가로 받게 된다. 서울관광플라자 자체 창업 필수 교육 프로그램 및 온라인 촬영 스튜디오 등 다양한 창업 지원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우선권, 서울관광플라자에 먼저 입주한 선배 관광스타트업, 해외 관광청, 협‧단체 등의 유관기관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관광이야말로 뉴노멀 시대에 가장 큰 도전을 받고있는 산업분야”라며 “이같은 위기 극복을 위해 ‘재도약하는 글로벌 관광도시 서울’을 목표로 서울시는 관광스타트업과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ㅡ 관광업계의 회복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