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2 (금)
섬·바다 가로질러 쉼·낭만·스릴을 동시에 ‘가우도’
상태바
섬·바다 가로질러 쉼·낭만·스릴을 동시에 ‘가우도’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4.1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우도
가우도

아름다운 섬과 바다를 가로질러 힐링과 낭만,  짜릿한 스릴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감성여행지  ‘가우도(駕牛島)’. 

섬 모양이 소 멍에를 닮았다고 해서 가우도(駕牛島)로 불리는 이 곳은 강진의 8개 섬 중 유일한 유인도로, 면적은 32만㎡(10만 평) 규모로 작지만 즐길거리는 트레킹, 짚트랙, 낚시, 해안레포츠 등 알차다. 이러한 매력 덕에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여름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선’, ‘한국 대표관광지 100선’ 등에 선정됐다.

가우도는 섬을 중심으로 양쪽에 저두출렁다리(438m)와 망호출렁다리(716m)로 연결돼 있어 출렁다리를 건너는 것으로 가우도 여행이 시작된다. 

가우도

* 해안 트레킹 코스 따라 섬 한바퀴 

섬에 도착하면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천혜의 트레킹 코스 ‘함께해(海)길’(2.5km)로 연결된다. 이 길은 섬을 한 바퀴 둘러볼 수 있는 둘레길로, 산과 바다를 감상하며 걷다 보면 1시간~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저두출렁다리를 건너 가우도 정상에 25m높이로 조성된 청자타워까지 걸어 올라가 시원스레 탁 트인 강진만 풍경을 한눈에 담아도 좋다.

가우도 해안 산책로
가우도 해안 산책로

정상에서 후박나무숲 속 길을 거쳐 내려와 나무데크 해안길을 따라 걷다보면 영랑 김윤식 선생의 동상이 있는 ‘영랑나루 쉼터’를 만나게 된다. 동상 옆에는 영랑의 시 몇 편이 있으니, 잠시 해안 풍광 즐기며 소년 소녀 감상에 젖어보자. 

* 짜릿한 체험에 빠져 ‘놀 섬’ 

보다 짜릿한 모험을 즐기는 여행객이라면 가우도 전망대 ‘청자타워’에서 저두마을까지 1km 구간을 약 1분간 하늘을 날아 활강하는 짚트랙의 짜릿함에 빠져도 좋다.

가우도 짚트랙 / 사진-강진군
가우도 짚트랙 / 사진-강진군

하늘을 나는 짧은 시간 동안 발아래로 강진만과 갈대밭, 갯벌 풍경을 차례로 눈에 담을 수 있다.

또 바다 위를 달리는 제트보트나 요트 등 레저스포츠의 색다른 재미를 만끽해도 좋고, 낚시꾼이라면 Y자 모형의 복합낚시 공원에서 감성돔을 낚는 즐거움을 누릴 수도 있다.

가우도 Y자 모형의 복합 낚시 공원
가우도 Y자 모형의 복합 낚시 공원

* 낮이밤저 가우도 

가우도는 낮은 낮대로 밤은 밤대로 매력적인 곳이다. 특히 해질녘 가우도는 최고의 일몰 맛집으로 변신한다. 출렁다리와 일몰을 배경으로 최고의 인생샷을 찍을 수 있고, 시시각각 변하는 일몰풍경을 감상하며 해안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진한 여운을 남긴다. 

가우도 일몰
가우도 일몰

* 가우도, 체류형 관광지로 변신 예고 

가우도는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체류형 관광지로 새로운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강진군은 가우도 일대 9만여 평 부지에 오는 2024년까지 3,700억원의 민자를 투자해 리조트형 호텔과 풀빌라, 해상케이블카 등 체험형 관광시설 조성할 계획이다.

가우도에 이같은 관광·레저·휴양시설이 들어서면 신안 천사대교, 목포 해상케이블카, 순천만 정원 등과 연계돼 전남 서남부권 관광인프라 확충됨으로써 관광객 유치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된다.

가우도 일몰
가우도 일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