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18:56 (화)
속초시, 29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1.5단계로 낮춰
상태바
속초시, 29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1.5단계로 낮춰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3.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초시청
속초시청

강원도 속초시는 지난 20일 0시를 기해 시행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월요일(29일) 0시부터 1.5단계로 하향 조정해 4월 11일까지 2주간 적용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시행한 전 시민 대상 코로나 19 전수 검사로 숨은 전파자를 조기에 발견, 지역 내 급속한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21일부터 27일까지 일일 평균 확진자 수가 5명 이하로 유지되고 있고, 확진자 대부분은 자가격리 중 판정으로 접촉자가 없어 지역 내 감염 확산이 안정세로 접어든 것으로 판단해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맞춰 1.5단계 하향 조정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의 핵심 방역수칙은 유지하면서  2단계 시행으로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고, 식당, 카페와 운영이 중단됐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5종, 홀덤펍 등의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된다. 

다만 식당·카페는 2인 이상이 커피·음료류, 디저트류만을 주문했을 경우 매장 내 체류 시간을 1시간으로 제한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유흥시설 5종(유흥주점, 단란주점, 헌팅 포차, 감성주점, 콜라텍)과 홀덤 펍 등 중점관리 시설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시설 8㎡당 1명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운영이 가능하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의 밤 10시부터 다음날 05시까지 운영 중단은 계속 유지된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전수검사 참여로 조기에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었다.” 며 “거리두기가 하향 조정되지만 코로나 19가 언제든 재 확산할 수 있는 상황이니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는 개인 방역에 철저를 기해 주시고 공공분야 시설 이용 시에도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