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7 20:25 (목)
캐세이퍼시픽항공, 코로나19 백신 운송 종합 시스템 구축
상태바
캐세이퍼시픽항공, 코로나19 백신 운송 종합 시스템 구축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1.01.1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도·습도 등 실시간 모니터링 가능한 ‘울트라 트랙’ 시스템 공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백신 운송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캐세이퍼시픽항공이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 운송을 위한 종합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백신 운송의 관건이 되는 온도, 습도, 운송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울트라 트랙’ 시스템을 공개했다.

울트라 트랙 솔루션은 백신 운송의 핵심 기술로, 백신의 보관 온도, 습도를 비롯해 GPS 위치까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이 가능한 화물 추적 시스템이다. 특히, 전력 소모가 적은 블루투스 리더(Bluetooth readers)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울트라 트랙을 통해 백신 운송 담당자들은 직관적으로 백신의 상태를 관리 및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운송이 가능하다.

캐세이퍼시픽은 자사의 울트라 트랙 솔루션을 1분기 내 선보일 예정이며, 전 세계 각국에 백신이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백신 제조사에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캐세이퍼시픽은 홍콩에 백신 운송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운영 컨트롤 센터를 구축했다. 운영 컨트롤 센터에는 캐세이퍼시픽 화물 담당 전문 직원들이 24시간 상시 근무하며 울트라 트랙 솔루션을 바탕으로 백신 운송 과정을 모니터링 한다. 동시에 백신이 최상의 조건으로 유지 및 운송되도록 공항의 램프 및 화물터미널 직원에게 가이드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캐세이퍼시픽의 화물 터미널은 연간 260만 톤의 항공화물 처리 능력과 시설을 제공한다. 현재 백신 보관 시 온도 제어가 가능한 냉동 시설을 도입, 하루 700만 회 접종 분량의 백신을 관리할 수 있도록 화물 터미널을 확장하고 있다. 여기에 특수 냉동 컨테이너까지 추가로 구축하면 하루 총 860만 회 접종 분량의 백신을 관리하는 역량을 갖추게 된다.

한편, 캐세이퍼시픽은 지난 2017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항공운송 품질 인증인 ‘CEIV Pharma’를 획득했다. CEIV Pharma는 민감한 의약품 운송 절차와 보관, 시설, 인력 등 엄격한 기준과 평가를 통해 인증서를 발급한다. CEIV Pharma 인증을 보유한 항공사는 현재 전 세계 18개 항공사뿐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