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3 18:54 (화)
서울 소재 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예술시설 19일부터 운영 재개
상태바
서울 소재 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예술시설 19일부터 운영 재개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1.01.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소재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공연장 등 국립문화예술시설이 오는 19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2월 8일부터 중단했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19일부터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2곳(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곳(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 9곳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소극장 판, 백성희·장민호 극장, 예술의전당, 아르코·대학로 예술극장 등 8곳은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19일부터 개관한다. 단,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은 전시 준비로 2월 4일부터 관람 가능하다.

국립중앙박물관/사진=한국관광공사
국립중앙박물관/사진=한국관광공사

또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곳에 대한 서울지역 내 개최 공연 중단 조치도 해제돼 공연을 재개한다.

수도권에 적용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국공립시설 방역지침에 따라 박물관·미술관·도서관 이용 인원을 수용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한다. 공연장 역시 ‘두 칸 띄어 앉기’로 공연 관람 좌석을 제한해 개관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이용객들은 반드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하고, “각 기관마다 이용방법과 제한사항이 다를 수 있으므로, 이용객들은 사전에 방문하려는 기관의 누리집을 통해 이용방법, 예약제도, 제한사항 등을 미리 확인해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