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5 17:47 (목)
경남도, 문화유산 보존․계승에 1,092억 원 투입
상태바
경남도, 문화유산 보존․계승에 1,092억 원 투입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1.1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돌봄사업단 창호도배. 사진=경남도 제공
문화재돌봄사업단 창호도배.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올해 도내 문화유산의 안전한 보존과 계승에 1천92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 기반혁신과 취약계층의 문화유산 향유 저변확대 등에 예산을 적극적으로 편성했다.

먼저 문화재와 전통사찰의 원형보존을 위한 보수정비에 968억 원을 투입한다.

세부 사업 내용은 하동 쌍계사 진감선사탑비(국보 제47호) 등 313건의 문화재 보수정비에 917억 원, 세계유산인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함양 남계서원(한국의 서원)·양산 통도사(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보존관리에 11억 원, 고성 문수암 등 12개소의 전통사찰 보존관리에 40억 원을 지원한다.

다음은 문화재 향유 취약계층의 시‧공간적 제약 해소를 통한 문화유산 향유 저변확대에 5억 원을 투입한다.

사업 내용은 김해 구지봉(사적 제429호) 무장애 공간 조성에 1억 원, 창녕 신라진흥왕 척경비(국보 제33호) 등 3개소의 야간경관조명 설치에 2억 원, 양산 통도사의 비대면 체험‧관람 프로그램인 ‘빅게임 통도사’ 시스템 구축에 2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재해․재난에 대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과 상시관리에는 119억 원을 투입한다.

세부사업은 문화유산 보존․관리를 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 및 유지관리에 78억 원, 문화재 안전경비원 배치 및 돌봄사업단 운영에 41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양산 북정리 고분군(사적 제93호), 창녕 송현동 마애석불좌상(보물 제75호) 등 5개소에는 정보통신(IT),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남도는 전국적으로 많은 문화재 및 전통사찰을 보유하고 있다”며 “소중한 문화유산을 원형대로 보존해 안전하게 다시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