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7:39 (금)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3월경 본격 운영 
상태바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3월경 본격 운영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1.01.0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2020년 국비 20억 원 등 총 25억 원 투입해 조성
8일 해안면 만대리 얼레지영농조합법인과 위탁운영 협약 체결

양구군이 국비를 지원받아 해안면 만대리에서 특수상황지역 개발 사업으로 추진해온 ‘활력을 짓는 농가 레스토랑 조성 사업’이 지난 연말 마무리돼 오는 3월경부터 본격 운영된다.

농가 레스토랑은 1755㎡의 부지에 연면적 353.55㎡의 지상1층 건물 2개동으로 구성됐다. 1동은 객실 5실을 갖춘 195.15㎡의 게스트하우스이고, 나머지 1개동은 식당(118.8㎡)과 카페(39.6㎡)로 이뤄져있다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양구군은 마을기업인 만대리 얼레지영농조합법인과 위탁운영 협약을 8일 체결한다. 따라서 만대리 얼레지영농조합법인은 국립 DMZ자생식물원, 야생화체험단지, 을지전망대, 제4땅굴 등 해안면에 소재한 관광자원과 연계해 관광객들에 대한 편의 제공을 통해 주민소득이 증대하는 성과를 거둠으로써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된 농가 레스토랑 조성 사업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에 걸쳐 국비 20억 원과 군비 5억 원 등 총 2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했으며, 지난해 3월 농가 레스토랑 조성공사를 착공, 11월에 공사를 마무리했다.

1차로 2019년까지 마을안길 경관 개선을 위해 이팝나무 254주를 식재해 가로수길을 조성했고, 노후하고 지저분한 마을 담장과 마을 안내판을 정비했으며, 마을쉼터를 조성하는 등 주민들을 위한 편의 공간도 개선했다.

오민수 기획조정실장은 “3월경부터 운영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농가 레스토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마을이 주체가 돼서 마을의 특성을 잘 살릴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주민소득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게스트하우스
양구 만대리 농가 레스토랑, 게스트하우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