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7:39 (금)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상품화’..온라인으로 먼저 선봬
상태바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상품화’..온라인으로 먼저 선봬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12.3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의 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개발된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이 상품화된다.

조선시대 전라감영 관찰사가 먹었던 밥상은 9첩 반상 2종(춘하/추동)과 5첩 반상 1종, 국밥 2종, 다과 1종, 도시락 1종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관찰사 밥상정식은 출시를 앞두고 먼저 온라인을 통해 선보이며, 유튜브 채널 전주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수시는 향후 관광객들이 실제로 관찰사 밥상을 맛볼 수 있도록 상품으로 만들어 실제 전주지역 음식점에서 메뉴별로 먹을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관찰사 밥상 취급업소를 선정한 뒤 관찰사 밥상을 판매할 수 있도록 레시피 교육을 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전주시는 서유구 전라감사가 기록한 완영일록과 유희춘의 미암일기 등 고문헌과 구한말인 1884년 주한미국공사관 대리공사였던 조지 클레이튼 포크(G, C, Foulk 1856∼1893)가 그린 일기장을 토대로 조선시대 전라도 식재료와 조리법을 조사 연구해 관찰사 밥상을 복원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136년 전 ‘신비한 나라 조선’에 온 외국인에게 전라감사가 내어준 상차림처럼 상품화된 관찰사 밥상에 전주의 음식문화와 인심을 가득 담아 전주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주의 맛과 멋을 보이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