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10:34 (화)
남원 청계리 고분군, 도지정문화재 등록
상태바
남원 청계리 고분군, 도지정문화재 등록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12.2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청계리 고분군
남원 청계리 고분군.사진제공=남원시

전북 남원시 ‘청계리 고분군’이 도 기념물 제 145호 지정됐다.

29일 시에 따르면 제10차 전라북도 문화재위원회 지정 심의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도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청계리 고분군은 봉분의 크기가 길이 31m, 너비는 약 20m, 높이는 5m 내외로 현재까지 호남지역에 발굴된 가야계 고총 중 가장 이르고 가장 규모가 큰 고총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15년부터 학술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지표조사와 발굴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여기의 고분을 확인하고 두 차례의 학술대회를 통해 청계리 고분의 역사적 가치를 입증한 바 있다.

특히 시는 발굴조사에서 고분의 구조와 축조방법, 호남지역에서 최초로 발견된 수레바퀴장식토기편을 비롯한 다수의 함안 아라가야계 토기와 일본지역에서 주로 확인되는 나무 빗 등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아영분지 일대 고대 정치조직의 실체와 변화상을 규명할 수 있는 새로운 자료를 확보했다. 

또, 발굴 과정에서 청계리 고분의 가장 큰 특징으로 봉토 가장자리에 호석 시설을 두르지 않고 주구를 두른 점이 발견됐다. 이는 마한 분구묘의 전통과 보수성이 기문국까지 지속됨을 보여주는 증거로 전북 가야의 묘제가 마한의 분구묘에서 비롯되었음을 입증시킨 바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청계리 고분군 도기념물 지정은 아영분지 가야고분에 대한 학술적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라며, “시는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