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09:45 (화)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밀양향교 대성전·명륜당 ‘국보 지정’
상태바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밀양향교 대성전·명륜당 ‘국보 지정’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0.12.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조선시대 향교 건축의 백미 보여주는 경남 산청군의 ‘단성향교 명륜당’과 밀양시의 ‘밀양향교 대성전 및 명륜당’이 각각 보물로 지정됐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제 2093호)’은 정면 5칸, 측면 2칸, 공(工)자형 맞배지붕 양식의  건축물로 누(樓), 강당(講堂), 문(門)이 통합된 독특한 건축 형식을 가지고 있다. 

산청군의 ‘단성향교 명륜당’
밀양향교 대성전 정면

홍살문을 지나 외삼문(外三門)과 내삼문(內三門) 사이 위치해 대성전(大成殿)과 함께 일직선으로 배치되어 있는데, 전형적인 향교배치 형식 중 하나인 ‘전학후묘(前學後廟)’를 따르고 있어 건축·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밀양향교 대성전(제 2094호)’은 전퇴가 없는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맞배지붕 양식으로 다양한 형태의 보아지와 첨차가 사용된 건축물이다. 
5성(五聖), 송조 2현(宋朝 二賢), 우리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다.

‘밀양향교 명륜당(제 20945)’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양식으로 조선시대 전형적인 중당협실형 구조를 갖추고 있다. 

밀양향교 명륜당

소박하면서도 예스러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당대 선비정신을 잘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며, 대성전과 함께 조선중기 향교의 건축 형식·구조 및 건축 기법을 잘 보여줘 건축사적·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크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앞으로도 우리 도지정문화재의 가치와 그 우수성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