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6:05 (월)
정동진·호미곶 등 일출명소 해넘이·해맞이 구경 못간다
상태바
정동진·호미곶 등 일출명소 해넘이·해맞이 구경 못간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2.2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산 일출
낙산 일출

정부가 코로나19 기세를 꺾기 위해 24일 0시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화된 방역 조치에 나섬으로써, 국민들은 이 기간 모든 레저활동과 여행을 하지 못하게 됐다.

정세균 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5명 이상 사적인 모임을 제한하고, 식당에 적용하는 방역수칙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식당의 경우 5명 이상 예약 할 수 없고, 5명이 함께 입장해서도 안 된다. 사적 모임이나 회식, 파티 등을 갖지 말라는 것이다. 이를 위반하면 운영자에는 300만 원 이하, 이용자에게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5명 이상 집합금지로 겨울 스포츠 시설도 운영을 못하게 됐다. 해당 시설은 전국 스키장과 빙상장, 눈썰매장이다.

올해는 현장 해넘이·해맞이도 할 수 없게 됐다.

5명 이상 집합금지로 인파가 몰리는 강릉 정동진, 양양 낙산해변, 동해 촛대바위 , 울산 간절곶, 포항 호미곶, 서울 남산공원 등 관광명소와 국공립공원 등도 폐쇄되기 때문이다.

전국 영화관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하며, 그나마도 영화 상영 때에는 '한 칸 띄어 앉기'를 해야 한다. 공연장은 '두 칸 띄어 앉기'로 관객을 앉혀야 한다.

이제는 외부 비대면 관광과 레저활동마저 불가능하게 돼 이래저래 코로나19 스트레스를 어떻게 극복할지가 집콕 생활의 과제가 됐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