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6:05 (월)
힐링 로드 따라 ‘태안’
상태바
힐링 로드 따라 ‘태안’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12.2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지 해수욕장 낙조
꽃지 해수욕장 낙조

서해바다의 아름다운 낙조로 한해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싶다면 ‘태안’ 행이다. 꽃지해수욕장에서 붉게 물드는 낙조를 감상하고, 길’, 아름다운 소나무의 멋을 느낄 수 있는 안면도 자연휴양림과 서해바다와 울창한 숲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솔향기길’ 산책하며 산림욕 즐기다보면 절로 힐링이 된다.

* 로맨틱 낙조에 반하다 ‘꽃지해수욕장’

서해 바다 따라 만리포와 꽃지 등 28개의 해수욕장이 들어서 있는 태안. 그 중에서 꽃지해수욕장은 서해안 3대 낙조로 손꼽히는 곳이다. 백사장을 따라 해당화가 지천으로 피어나 ‘꽃지’라고 불리는 꽃지해수욕장은 이름마저 사랑스러운 곳으로, 넓은 백사장과 할미바위, 할아비바위가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광을 선사한다.

꽃지 해수욕장 낙조
꽃지 해수욕장 낙조

특히 해질 무렵 할미바위, 할아비바위 너머로 붉게 물드는 낙조의 로맨틱한 풍경은 데이트를 즐기려는 연인들의 발길을 이끈다.

바다만 바라보며 출정나간 남편을 기다리던 아내와 남편이 망부석마냥 죽은 뒤 바위가 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이 할미바위, 할아비바위에 전해지는 애절한 사랑이야기도 양념처럼 더해져 여행의 재미를 더해준다.  썰물 때면 두 바위가 마치 한 몸인 듯 모래톱으로 연결되는 모습도 이색적이다.

* 솔향기 솔솔 산림욕 하며 언택트 여행!

산림욕하며 힐링의 시간은 만끽하고 싶다면 붉은 빛 안면송이 쭉쭉 뻗은 안면도 자연휴양림에서 하룻밤 머물러도 좋고, 서해바다와 울창한 숲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솔향기길’ 산책을 즐겨도 좋다.

솔향기길
솔향기길

솔향기길은 태안군 이원면 ‘만대항’에서 해안선과 소나무 숲을 따라 백화산에 이르는 아름다운 해안가와 솔 숲길을 연결한 길로, 아름다운 해안 경관을 눈에 담으며 피톤치드 그윽한 솔향과 바다내음에 숲소리, 파도소리까지 더해져 오감 만족 여행을 선사한다. 걷는 내내 한적하고 여유로운 비대면 여행 즐기며 자연에 푹 안겨있는 듯한 편안함에 흠뻑 빠지게 된다.

솔향기길은 ▲제1코스 만대항-당봉전망대-여섬 꾸지나무골 해수욕장 10.2km(3시간 30분 소요) ▲제2코스 꾸지나무골 해수욕장-가로림만-사목해수욕장-구멍바위-희망벽화 9.9km(3시간) ▲제3코스 가로림만-상여바위-돝단여바위-밤섬-소코뚜레 바위 9.5km(3시간) ▲새섬-청산나루터-가로림만 12.9km(3시간 30분) ▲제5코스 선돌바위-냉천골 8.9km(2시간 30분) 등 총 5코스의 길로, 태안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기 좋다.

가의도
가의도

이외에도 ‘세계의 아름다운 수목원’으로 인증 받은 ‘천리포수목원’ 산책, 국내 최대 규모의 해안사구인 ‘신두리 해안사구’의 이색적인 풍광, 충남 유일의 유인등대섬인 옹도도 가볼만한다.

신두리 해안사구
신두리 해안사구

동백나무와 떡갈나무 등 원시림과 해변따라 펼쳐진 기암절벽의 풍경이 한편의 파노라마를 연출하는 가의도(賈誼島)도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자연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기 좋다.

옹도
옹도
옹도
옹도
옹도
옹도

 

<사진/태안군>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