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7:39 (금)
파주 임진각 야간관광 명소 변신… 재밌는 조형물·레이저 아트 연출
상태바
파주 임진각 야간관광 명소 변신… 재밌는 조형물·레이저 아트 연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0.12.0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m의 초대형 나무 조형물 ‘하나그루’ 미디어 쇼. 경기도청 제공
13m의 초대형 나무 조형물 ‘하나그루’ 미디어 쇼. 경기도청 제공

해 저문 야간에도 임진각과 DMZ(비무장지대)의 정취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파주 임진각관광지 내 수풀누리에 총 19억 원을 투입해 인공 조형물과 미디어쇼가 가능한 조명 장치 등 야간관광콘텐츠를 강화해 3일 문을 열었다.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임진각과 평화누리로 치중되는 관광객의 유입을 수풀누리로 분산시키고, 야간에도 임진각과 DMZ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야간관광 시설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문을 연 임진각 야간관광 시설은 5만2,884㎡(1만6천 평) 부지 내 동선을 따라 재미있는 조형물과 레이저 아트를 이용해 풍부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북에서 날아온 꽃씨가 무궁화와 함박꽃을 피워내고 꽃잎을 흩날리며 평화의 메시지를 퍼뜨린다는 스토리텔링과, 구역별로 이야기에 맞는 연출을 통해 관광객의 흥미를 유도한다.

임진각 야간관광 동선 따라 보여주는 레이저 아트.경기도 제공
임진각 야간관광 동선 따라 보여주는 레이저 아트.경기도 제공

실제 임진각 초입을 민들레 홀씨가 커진 것 같은 조명과 꽃씨 오브제 조명으로 꽃씨가 흩날리듯 연출했다.

사람이 다가가면 저절로 활짝 피는 꽃 조형물 작품과 바람에 떠다니는 꽃씨처럼 움직이는 레이저가 메인콘텐츠인 하나그루로 이동하는 코스에서 몽환적인 분위기를 유도한다. 

가장 큰 볼거리는 13m의 초대형 나무 조형물인 ‘하나그루’가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며 야간에 펼쳐지는 환상적인 미디어 쇼다. ‘하나그루’에서는 회당 15분의 주요 영상과 계절별 영상이 송출된다. 

주요 영상은 희망의 꽃씨가 모여 하나의 나무가 되는 감동적인 연출로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야간관광콘텐츠 동선. 경기도 제공
야간관광콘텐츠 동선. 경기도 제공

영상쇼 전후에는 크리스마스(동절기) 등 각 계절에 맞는 영상을 송출해 포토존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수변공간에 고강도레이저를 이용해 빛의 파장이 물결처럼 잔잔하게 퍼지는 신비한 느낌을 표현했고, 움직이는 레이저로 하나그루에서 흩날려 내려온 꽃가루를 표현해 걷는 내내 환상적인 느낌을 준다. 

야간관광 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동안 시범 운영된다. 

하나그루 미디어쇼는 주 3일(목~토, 일 3시간), 경관조명은 연중무휴(일 4시간)로 진행될 예정이다. 

관람객이 사전에 보내준 영상을 하나그루 이벤트 영상으로 활용해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기회도 마련한다. 

도는 임진각이 ‘누리성 탐험대(모험놀이시설)’, 평화누리, 캠핑장 등과 함께 평화관광의 중심지이자 경기 북부 체류관광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충분히 완화되면 임진각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평화 판타지’라는 새로운 장르의 콘텐츠를 수풀누리에서 선보일 것”이라며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염원을 담은 ‘하나그루’처럼 남녀노소 하나가 돼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