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18:56 (화)
울산 대곡천 따라 천전리각석·반구대암각화 답사여행을!
상태바
울산 대곡천 따라 천전리각석·반구대암각화 답사여행을!
  •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6.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암각화박물관,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 답사 프로그램 매월 2회 진행

울산암각화박물관은 대곡천 답사 프로그램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을 오는 12월까지 매월 2회씩 진행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흘리고, 홀리고, 살리고’는 대곡천 일대를 걸으며 땀 흘리고, 경관에 홀리고, 암각화 보존에 대한 염원을 모아 살리자는 뜻을 담고 있으며,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가 있는 대곡천을 따라 선사와 역사를 아우르는 인문 교양 답사 프로그램이다.

답사 코스는 총 3가지로 구성돼 있다. ▲에이(A) 탐방로는 ‘선사와 역사를 한 판에 담다, 천전리각석’이다. ▲비(B) 탐방로는 ‘역사 공간의 끝에서 선사시대를 만나다, 대곡리 반구대암각화’이다. ▲ 시(C) 탐방로는 ‘대곡천 암각화군을 내 발로 잇다, 천전리각석 앤드(AND) 반구대암각화’이다.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 두 곳을 모두 답사하는 코스이다.

이 답사 프로그램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회당 20명 내외로 운영된다. 참가 신청은 전화 예약으로 받고 참가비는 무료이다. 소요 시간, 탐방 순서 등 세부 답사 일정은 암각화박물관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볼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울산의 대표 문화유산인 천전리각석과 반구대암각화를 살펴보고 암각화뿐만 아니라 울산 지역의 다양한 역사시대 유산까지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