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18:56 (화)
조선통신사선 타고 뱃길·물길 탐방하며 해양유적 문화기행 즐겨요!
상태바
조선통신사선 타고 뱃길·물길 탐방하며 해양유적 문화기행 즐겨요!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0.06.0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1월 해양유적 문화기행 총12회 실시
8월 조선통신사선 뱃길·물길 승선체험 2회

조선통신사선 재현선 타고 관람과 승선체험하며 ‘해양유적 문화기행’을 즐겨보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초등학생 이상의 자녀와 가족, 일반인을 대상으로 실물 크기로 재현해 만든 ‘조선통신사선’을 이용한 선상 체험형 프로그램을 13일부터 오는 11월 25일까지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떠나는 해양유적 문화기행’과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뱃길․물길’ 탐방프로그램 2가지로 진행되며, 문화해설사와 함께 조선통신사선에 직접 올라 목포지역의 각종 문화재와 수중 발굴유적지를 ‘보고․느끼고․즐기고․배우는’ 일정으로 구성된다.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떠나는 해양유적 문화기행’은 목포지역 문화재와 ‘달리도선 수중발굴’ 현장 탐방, 조선통신사 악사와 풍악수 선상공연, 전통 연희놀이와 통키타 선상공연, 국악 배우기 등이 진행된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6월 13일부터 11월 25일까지 매달 2회씩 총 12회 진행할 계획이다.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뱃길․물길’ 탐방프로그램은 초등학생 이상의 자녀와 그 가족이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효시인 ‘신안선 해저발굴’ 현장과 ‘진도명량대첩로 해역 수중발굴’ 현장을 조선통신사선으로 둘러보는 프로그램으로, 8월 22일과 29일, 토요일 2회에 걸쳐 진행된다. 22일은 목포시 달리도선(14세기 청자 운반선)과 신안선 발굴현장을, 29일은 진도군 진도선과 명량해역 발굴현장을 살펴볼 계획이다.

참가 희망자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과 현장에서 접수하면 된다.

▲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떠나는 해양유적 문화기행’은 6월 8일부터 11월 24일까지 회당 50명씩 신청 받으며, ▲조선통신사선을 타고 ‘뱃길․물길’ 탐방프로그램은 8월 3일부터 8월 21일까지 30명(초등학생 이상 자녀와 가족)에 한해 신청 받는다. 사회배려계층 20명도 초청해 참여할 계획이다.

 

<사진/문화재청>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