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3 23:10 (목)
국내 서핑 수요 4년새 11배 1000%증가..뜨는 서핑명소 양양·고성·강릉·제주
상태바
국내 서핑 수요 4년새 11배 1000%증가..뜨는 서핑명소 양양·고성·강릉·제주
  • 조성란 기자
  • 승인 2019.08.2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립, 올 여름 서핑여행 예약자 전년 대비 8.4% 성장

북미, 유럽, 호주 등 해외에서 인기를 끌던 해양레포츠 ‘서핑’ 수요가 국내에서도 최근 4년 새 11배나 성장하면서 ‘서핑 명소’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여가·액티비티 플랫폼 ‘프립(Frip)’에 따르면, 올해 7~8월 서핑 여행 수요는 8,800여 건으로, 지난 2015년(800여 건) 대비 약 11배나 성장했다. 증가율로는 무려 1000%나 급성장한 것이다.

이러한 성장세는 연도별 서핑 수요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서핑 수요는 2018년은 전년 동기 대비 7.0%, 올해는 8.4% 증가했다. 재구매율도 높은 편이다. 올해 7~8월 기준 재구매 고객 비중은 16%를 차지했다.

▲ 사진-프립 제공

국내 뜨는 서핑 명소는?

서핑 수요 증가와 함께 서핑 명소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서핑 예약율이 높은 곳은 국내 ‘서핑 성지’로 불리는 강원도 양양과 고성이었다. 또 새롭게 떠오르는 서핑 명소로는 강릉 금진해변과 제주 중문 색달해변로 드러났다.

강원도 양양은 죽도, 인구 등 수심이 얕고 파도가 높은 해변이 있어 서핑을 즐기기에 최적의 여행지로, 최근 배우 4인방이 게스트하우스를 오픈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인 JTBC '서핑하우스'에 배경지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고성은 국내 최고 수질의 바다에서 서핑을 즐길 수 있는 목적지로 자작도 해변과 송지호 해변에서 서핑을 즐길 수 있다.

새롭게 서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강릉 금진해변은 서핑 입문자들이 선호하는 곳이다. 해안선 길이가 1km로 긴 편으로, 다른 서퍼들과 부딪히지 않고 편안하게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 색달해변은 흑색·백색·적색·회색의 독특한 모래를 자랑하는 곳으로, 서핑 가능 구역이300~400m로 넓어 매년 국제 서핑 대회가 열린다.

서핑 여행 상품 다변화로 선택폭 넓어졌다

서핑 수요 증가로 여행 상품이 다변화되면서 서퍼들의 선택폭도 한층 넓어지고 있다.

서핑 관련 상품 수 변화에서 서핑의 인기를 확인 수 있다. 2015년 서핑 여행 상품은 불과 2~3개였지만, 현재 약 68개로 약 34배 늘었다. 이러한 다양한 상품은 서퍼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는 역할을 하구 있다.

서핑 여행은 더 다양하고 세분화되고 있는 것. 가령. 기존에 '서핑' 여행은 입문자에 한해 당일치기 혹은 1박 2일 캠프 형식이었나, 현재는 난이도에 따라 구분되며, 일정도 2박 3일, 3박 4일 등으로 다양해졌다. 또 서핑에 몰두하고 싶은 고객들을 위한 여성·남성 전용 강좌도 생겼다.

서핑의 인기에 힘입어 서핑과 유사한 수상 레저도 뜬다. 보드 위에서 서서 노로 저어서 물 위를 다녀, 비교적 서핑보다 쉬운 '패들보드'(SUP) 상품이 인기다. 한강에서 즐기는 선셋 패들보드, 패들보드 서핑요가 등은 인기 상품으로 등극했다.

임수열 프립 대표는 “서핑의 최적기는 여름보다 9월부터 2월 사이로, 여름 파도보다 가을, 겨울 파도가 서핑하기에 더 좋기 때문"이라며 “다가오는 ‘서핑 최적기’에는 더 많은 분들이 서핑의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프립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금요일에 강원도 강릉 '금진해변 당일치기 서핑 스쿨'을 이용하는 여행객 대상으로 여행의 경비 중 최대 70%를 할인해 주는 '알차게 휴가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