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12:08 (금)
구례 운조루 전통 장담그기
상태바
구례 운조루 전통 장담그기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8.09.3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고픈 사람은 누구든 이 뒤주에서 곡식을 꺼내가라”는 뜻의 '타인능해'(他人能解)로 널리 알려진 전남 구례 운조루 사랑채에서 30일 오후 9대 종부 이길순(84) 할머니와 며느리가 지난 동짓달 손 없는 말날을 택해 커다란 독(항아리)에 묵혀 두었던 메주를 정성스럽게 꺼내고 있다.

꺼낸 메주는 된장을 담그고 장은 커다란 가마솥에 다려 조선 간장을 만들어 사용한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