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7:41 (일)
수원화성, 완전 보완 가능해져...미복원시설 '이아' 입사기초 발견
상태바
수원화성, 완전 보완 가능해져...미복원시설 '이아' 입사기초 발견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5.06.0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수원화성의 완전성을 보완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수원시 화성사업소(소장 지성호)는 지난 5월 수원화성 미복원시설 가운데 하나인 이아(貳衙) 옛터에 대한 시굴․조사를 벌여 건물지의 기초흔적(사진)을 발견했다고 5일 밝혔다.

‘이아’는 화성유수부의 제2청사이자 실제 수원의 정치가 이루어진 곳으로 화성유수를 보좌한 수원판관이 주재했던 관청이다. 정조의 명으로 1793년 8월 건립돼 민원 가운데 작은 것은 이아에서 처리하고 큰 것은 유수부에서 처리하는 체계가 만들어 졌다.

역사상 이아 옛터는 크게 세 번의 변화가 있었다. 1909년 경성지방재판소 수원구재판소가 처음 이아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다가 1920년 경성지방법원 신축, 1957년 서울법원을 신축하며 건물지는 완전히 사라졌다. 이후 1980년 현재의 예수그리스도후기 성도교회가 들어서고, 일부는 주택 빌라, 상가, 도로 등으로 수용되어 화성유수부를 호령하던 이아는 흔적조차 찾을 수 없게 되었다.

그러나 지난 5월 화성사업소는 화성유수부 제2청사 이아 복원을 위한 기초 작업으로 이아터 시굴조사를 진행, 이아 건물지의 기초로 보이는 원형의 독립 입사기초 4기를 찾아냈다.

입사기초란 생땅이 나올 때까지 기초 웅덩이를 파고 물을 부어가면서 모래를 층층이 다져올리는 기초방법으로 수원화성의 경우 장안문을 비롯해 여러 시설물, 화성행궁에서 입사기초 방법이 사용됐다. 

수원시 화성사업소 관계자는 “이번 시굴조사를 바탕으로 화성유수부 제2청사 이아복원을 위한 근거가 마련됐다”며 “1891년에 발간된 ‘화영중기’,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이아의 규모가 기록되어 있어, 향후 화성사업소에서는 철저한 고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