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1 10:48 (목)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1만2700명 예약
상태바
여수 수학여행 명소 부상…1만2700명 예약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5.05.1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밤바다가 아름답기로 소문난 여수가 수학여행지 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오는 10월20일까지 약 6개월 동안 89개 학교 1만2,697명이 인원이 지역 내 숙박 및 음식업소를 예약했다.

총 예약건수 가운데 초등학교는 13개 학교 1605명, 중학교는 39개 학교 6081명, 고등학교는 37개 학교 5011명으로 집계됐다.

▲ 해상케이블카 배경 여수밤바다

체류유형은 당일치기가 18%(16개교), 1박이 36%(32개교) 이었으며, 2박이 46%(41개교)로 가장 높았다.

이에 앞서 시는 올해 관광객 1,300만명 유치를 선포하고, 대규모 수학여행단 유치를 위한 관광시책 마련해 전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마케팅과 홍보활동 벌이는 등 대규모 수학여행단 유치에 힘써오고 있다.

여수를 찾은 이들 수학여행단은 세계박람회장과 해상케이블카, 여수밤바다 야경 관람 등 지역 내 주요 관광지 여행과 인근 순천·광양 등 전남동부권 관광지를 둘러보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특히 시는 관광성수기와 수학여행철에 맞춰 여수를 찾는 초·중·고 수학여행단이 급증함에 따라 숙박시설 및 음식업소에 대한 위생지도 및 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사항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시설물 위생관리, 종사자 개인위생 및 위해 우려식품 수거 및 검사 등을 지속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과도한 숙박요금 요구 행위를 근절하고, 침구 등을 추가 제공시 친절한 응대 서비스를 제공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1일 지역 내 297개 숙박업 영업주를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갖고, 숙박시설을 청결히 하고, 봉사·친절의 자세로 손님맞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