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1 13:12 (목)
지리산권 관광매력 ‘상하이세계여유박람회’서 적극 홍보
상태바
지리산권 관광매력 ‘상하이세계여유박람회’서 적극 홍보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5.05.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은 지난 5월 7~10일 중국 ‘상하이국제무역중심 전시관’에서 열린 ‘2015상하이세계여유박람회(World Travel Fair, 이하 WTF)’에 참가해 지리산권의 관광매력을 홍보하고 현지 여행사와의 적극적 세일즈콜을 통해 여행상품화를 위한 마케팅을 펼쳤다.

이번 박람회에서 조합은 드라마 촬영장으로 인지도를 높인 곡성의 섬진강 기차마을을 중심으로, 인근 구례와 남원을 연계해 젊은이들을 위한 로맨틱 지리산권 코스를 적극 어필했다.

박람회 첫날과 둘째날에는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들이 직접 부스로 찾아와 필요한 자료와 여행상품화 및 코스 제안을 위한 심도 깊은 미팅이 진행됐다. 중국 최대 여행사인 CITS, CCT 등 총 7개 여행사에서 지리산권의 관광자원을 연계한 여행상품 구성에 대한 구체적이 세일즈가 오고갔다.

또한 8일 저녁에는 상하이에서 한국여행상품을 중점 판매하고 있는 중국동방항공여행사, 천천상여여행사, 항주태호국제여행사 등 한국 여행상품 전담 3개 여행사 상품개발담당자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보다 긴밀한 유대관계 형성 및 향후 상품 개발 및 관광객 유치에 대한 논의를 주고받았다.

B2B상담에 참가한 CITS 여행사 관계자는 “서울, 제주를 제외한 특별하고도 신선한 한국의 관광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지리산권 부스를 찾았다”며 “최근 30~40대 가족 중심의 패밀리관광이 늘어나는 추세로, 다양한 한국의 문화와 체험이 가능한 코스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장기정 과장은 “3개 도, 7개 시군이 함께 뭉쳐 지리산을 중심으로 구미에 맞는 다양한 코스를 제안할 수 있어 더욱 시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보다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상하이시 여유국 주최로 열리는 WTF는 중국 주요 아웃바운드 시장 중 하나인 상하이 일대 최대 관광전시박람회로, 타 박람회에 비해 관광 실수요자, 특히 FIT 주 계층인 20~30대 참관 비중이 높다. 특히 현장에서 직접 B2B 상품 판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실제 여행상품화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올해 WTF는 총 50개 국가, 750개 기관에서 참가했으며 총 관람인원은 약 4만천여 명으로 추산된다. 조합은 경기도, 충청북도, 강원도 등 지자체와 여행업계 등 17개 부스로 운영된 한국관에 함께 참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