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7 17:39 (금)
와인인삼트레인으로 이색 기차여행
상태바
와인인삼트레인으로 이색 기차여행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0.08.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운행 재개

코레일(사장 허준영)은 와인인삼트레인을 새롭게 단장해 오는 21일부터 운행, 관광객들에게 이색 여행기회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마을열차 객실을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카페로 개조해 서울∼영동 간을 주 2회(화, 토) 연중 운행하고, 21일

에는 ‘이민호와 함께하는 바나나 기차여행’으로 특별운행 될 예정이다.


특히 열차 이동 중에 편안한 음악을 감상하며, 와인코리아에서 제조한 다섯 종류의 와인을 무제한 시음할 수 있으며, 와인 에티켓 강좌, 레크리에이션 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영동에 도착하면 와인코리아주(와인제조공장)에서 와인을 곁들인 점심을 먹고, 와인 족욕, 와인화장품 만들기, 공장 견학, 포도 따기 등 와이너리 투어를 할 수 있다.


또한 금산에서는 세계적인 명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금산인삼을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도록 인삼약초 재래시장, 인삼밭 견학 등을 비롯해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와인인삼트레인 첫 운행 이후 지금까지 약 3만 명이 이용하며 지역경제와 철도관광에 효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와인인삼트레인 이용객은 해마다 증가해 올해는 9,500명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