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6 20:08 (월)
경기도,극동 러시아 의료관광 시장 개척 '가속패달'
상태바
경기도,극동 러시아 의료관광 시장 개척 '가속패달'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3.08.22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28일 러시아에 대표단 파견 관광객 유치활동 전개

[투어코리아=이태형 기자] 경기도가 극동 러시아에서 의료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3일 간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러시아에 파견, 현지 환자의 도내 병원 진료 유치 활동을 벌인다고 22일 밝혔다.

대표단은 이번 방문에서 연해주와 우호협력 협정을 체결하고, 양 지역 간 무역,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관한 긴밀한 교류협력을 약속할 예정이다.

의료 환경이 낙후돼 연간 6만 명이 의료관광을 목적으로 출국하고 있는 러시아 의료 시장을 공략, 도내 병원의 환자 유치를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극동아시아 지역은 우리나라로의 지리적 접근성이 뛰어나 최근 의료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지역이며, 한국을 찾는 의료환자 대부분이 이 지역 출신이다.

특히 도와 우호협력을 맺은 연해주는 러시아 영토 중 유일한 한반도 접경지로 인구 198만 명이 거주하고 있는 극동시베리아의 중심지이며, 극동시베리아는 아태지역과 유럽을 연결하는 전략요충지로 러시아 최근 러시아 중앙정부가 국가안보적 차원에서 특별발전전략을 수립 추진하는 등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는 지역이다.

도에 따르면 의료를 목적으로 도내 의료 시설을 찾은 러시아인은 2010년 393명(진료수익 20억 원)에서 2012년에는 1,678명(진료수익 84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도는 연해주와의 긴밀한 협력이 성공할 경우 내년에는 5000 명(진료수익 250억 원), 2020년에는 4만 명(진료수익 2천억 원) 유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대표단은 연해주 방문기간 중 우호협력 협정 체결 외에도 경기국제의료센터(GMBC) 개소식, 의료학술대회 개최, 의료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경기도 교류통상과 관계자는 “이번 연해주와의 교류 협정을 계기로 도의 우수한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적극 홍보하여 러시아환자의 도내병원 유치를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 별빛 보며 재즈 선율에 매혹되니 낭만 한가득!

☞ 천혜 비경을 자랑하는 ‘마야 문명의 관문’

☞ 지구촌 축제와 함께 핫한 여름을!

☞ 역사와 체험, 사색 충만한 여행지 ‘수원(水原)’

☞ ‘브룸’, 낭만이 맛있게 익어간다!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