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2:23 (월)
'비브리오 패혈증’ 이것만 지키면 안심
상태바
'비브리오 패혈증’ 이것만 지키면 안심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3.07.17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산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상처 있는 사람 해수욕 삼가

[투어코리아= 김현정 기자] 충남도는 여름철을 맞아 해수가 상승하고 해수욕객 증가 등으로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감염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해안지역 6개 시·군(보령, 서산, 당진, 서천, 홍성, 태안)에 대해 유행예측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5월 말부터 해수 및 갯벌 등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감염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알코올 중독자나 만성 간 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고위험군)은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시 치사율이 높으므로(80~90%), 고위험군은 해산물을 충분히 익혀먹는 것이 중요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9년부터 올 6월까지 충남도에서 발생한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13명으로 그 중 9명이 사망해 69.2%의 치사율을 보였다.

충남도에서는 올 7월에 최초로 서천군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의사환자가 사망해 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가급적 ?5℃ 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날 생선을 요리한 도마, 칼 등에 의해서 음식이 오염되지 않도록 하며, 해산물을 다룰 때는 장갑 등을 착용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낚시나 해수욕을 삼가야 한다고 군은 강조했다.

☞ 강진서 천년 고려청자의 비색에 취하다!

☞ ‘지혜의 눈’찾아 떠나는 네팔 카트만두

☞ 상상력 자극하는 휴양지 ‘랑카위(Langkawi)’

☞ 자유와 평화에 대한 열망 ‘캄파섬 존 레논 벽’

알프스 절경에서 펼치는 클래식 카 레이스

‘청정수도’ 곡성으로 힐링 여행

서천군, 하계 휴가철 피서지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

(참 좋은 관광뉴스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