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6 00:41 (금)
서울 도심·산·강을 달리자! 서울 최대 규모 울트라 트레일러닝대회 '서울 100k' 참가신청 시작
상태바
서울 도심·산·강을 달리자! 서울 최대 규모 울트라 트레일러닝대회 '서울 100k' 참가신청 시작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7.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시민 10km, 전문선수·동호인 50km‧100km 총 3개 코스
서울100K 누리집에서 2천명 선착순 마감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 도심의 산과 강을 달리며 서울의 자연과 도심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서울 국제 울트라 트레일러닝대회(이하 서울 100k)'가 오는 10월 19일, 20일 1박 2일간 열린다.  

서울 100k는 서울특별시와 ㈜동아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올해로 5주년을 맞이하는 서울 최대 규모의 트레일러닝 대회로,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인왕산과 북악산을 지나 북한산에서 아차산까지 이어지는 서울둘레길을 거쳐 한강, 청계천에서 다시 서울광장을 돌아오는 무려 100㎞코스. 인왕산, 북악산 등 서울 명산뿐만 아니라 청계천, 한강까지 달리기 때문에 대도시 명소부터 자연까지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는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코스는 ▴입문자‧일반시민 10km( 서울광장~광화문광장~삼청동~북악산~인왕산~서울광장) ▴전문선수‧동호인 50km( 서울광장~인왕산~북한산 둘레길~북악산~사직공원~서울광장), 100km(서울광장~인왕산~북악산~서울둘레길(북한산, 도봉산, 불암산, 아차산)~한강~청계천~서울광장) 총 3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2024 서울 국제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 코스도

먼저 10km 코스는 10월19일 오전 8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청와대를 지나 북악산과 인왕산을 달리는 코스다. 이색적인 달리기를 좋아하는 입문자나 가족, 친구 등과 함께 서울을 한눈에 담을 수 있어 일반 시민들에게 최적화된 코스이다.

도심을 달려본 경험이 있는 전문선수나 동호인이라면 트레일러닝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50km 코스에 참가해보자. 50km는 서울의 하늘길과 성곽을 연결한 코스로 19일(토) 오전 5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하여 정동길~인왕산~북한산성~우이분소~북악산길을 지나 다시 서울광장으로 당일 오후 7시까지 되돌아오면 된다.

‘서울100K’를 상징하는 100km 코스는 전문선수 대상 프로그램이다. 19일(토) 오전 5시에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인왕산~북악산길~북한산~불암산~아차산~한강~청계천을 달리는 코스로 다음날 20일(일) 오전 9시 30분까지 완주해야 한다.

대회 참가자 모집인원은 총 2,000명으로 ▴10km 1,500명, ▴50km 300명, ▴100km 200명이다. 참여자의 역량과 상황에 따라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은 오늘(9일)부터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 접수는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100K와 50K 부문은 오전 10시부터, 10K 부문은 오후 2시부터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대회 참가는 유료로 100K 25만 원, 50K 15만 원, 10K 7만 원이다. 그 외 자세한 사항은 카카오톡 ‘동마클럽’ 또는 서울100K 운영사무국으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사전답사, ▴구급‧안전요원 배치, ▴지정병원 운영, ▴안전보험 가입, ▴관할 경찰서‧소방서 등 기관협력, ▴합동상황실 운영 등을 진행하여 안전사고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산악구간이 포함된 50km‧100km 코스의 경우에는 안전요원을 코스별 참가자의 2배수 이상으로 곳곳에 배치하여 낙오, 부상 등의 사고를 철저하게 예방할 계획이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100K는 서울 명산, 한강 등 도심 속 자연을 온전히 느끼며 달려볼 수 있는 유일한 대회로서 그동안 큰 인기를 끌어왔다”라면서, “이번 대회에도 많은 시민분들이 참여하여 매력적인 서울의 자연을 만끽함과 동시에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추억을 가져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