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5 18:15 (일)
전남 휴양림,정서 안정·우울증·아토피 특효
상태바
전남 휴양림,정서 안정·우울증·아토피 특효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2.08.02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 토양서 ‘지오스민’ 다량 생성 확인

[투어코리아=오재랑 기자] 전남지역 휴양림 토양에 ‘지오스민’이 다량 함유돼 있어걸으면 정서적 안정과 우울증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일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행한 ‘전남 유명 흙길의 지오스민 성분’ 연구에서 흙길이 조성된 도내 휴양림 6곳의 토양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오스민 성분이 다량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휴양림은 광양 백운산, 고흥 팔영산, 화순 백아산, 장흥 우드랜드, 장성 축령산, 담양 죽녹원이다.

연구 결과 지오스민 생성량은 축령산(136.1㎍/㎏), 팔영산(62.0㎍/㎏), 우드랜드(38.5㎍/㎏) 순으로 편백림 토양이 높았고 소나무 토양은 백아산(41.2㎍/㎏), 백운산(15.7㎍/㎏), 죽녹원(7.2㎍/㎏) 순이었다.

지오스민은 방선균에 의해 부엽토가 쌓인 토양의 상층에서 대부분 생성되고 수종에 따라 편백림 토양에서는 겨울에, 소나무 숲 토양에서는 봄에 높은 농도를 보였다.


지오스민(geosmin)은 무색·무미의 천연오일로 숲속 토양에서 독특한 흙냄새를 유발해 초조함이나 불안감을 완화하고 정서적 안정을 주어 우울증 치유에 효과가 있다. 천연항암제·항생제 성분과 아토피를 유발하는 진균을 사멸시키기도 한다.

정서적 안정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지오스민 흡입 전·후 뇌파 분석 결과 델타파와 알파파가 증가해 심신이 안정되고 뇌의 이완도와 활성 증가는 물론 집중도는 높아지지만 반면 스트레스는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방선균은 토양의 유기물 층에서 지오스민을 생성하는 미생물이다. 곰팡이와 세균의 특성을 모두 갖고 있고 다른 미생물에 비해 유전자가 많아 화학물질의 생산능력이 뛰어나다.

사진설명: 우드랜드

☞ 다양한 미술관, 박물관 그리고 맥주와 함께하는 쾰른·뮌헨

휴가철 고속도로 정체 피하는 방법

송광사에서 즐기는 가족캠핑 템플스테이

오션월드, 여름방학 할인 이벤트 '풍성'

알프스 목동의 삶이 녹아 있는 스위스 가을 축제

전남해양수산과학관, 국내 첫 잘피생물 전시

곡성 '달맞이 별맞이 마을 축제' 8월 3일 개막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