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2 12:03 (토)
담양 한국대나무박물관,친환경 휴식공간 탈바꿈
상태바
담양 한국대나무박물관,친환경 휴식공간 탈바꿈
  • 오재랑 기자
  • 승인 2012.07.3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광장 분수대,나무데크 등 리모델링

[투어코리아= 오재랑 기자] 전남 담양의 '한국대나무박물관'이 친환경인 휴식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담양군은 한국대나무박물관의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대나무 숲 속의 아름다운 박물관’으로 변신, 오는 8월 1일부터 손님맞이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본관 내․외부 공사와 매표소 이설, 영상홍보관과 신산업관, 죽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상가 사무동 전체에 대해 철재 캐노피와 파이프를 철거하고 체험관과 예술관동에 수동식 어닝과 냉난방기 등을 설치해 쾌적한 전시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박물관 중앙광장 바닥에는 분수대를 설치해 박물관 전체에 청량감을 부여했으며, 네오스톤 블록을 설치하는 한편 죽제품 판매 상가 건물 간판도새롭게 정비했다.

특히 박물관 진입로에 목제 데크를 시공하고 광장 주변으로 대나무를 식재해 본관 뒤편의 국내 자생종 대나무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자생하고 있는 여러종류의 대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죽종장’과 ‘산책로’와 자연스럽게 연결, 마치 대나무 숲 속에 박물관이 자리 잡은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한편 한국대나무박물관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등 타국의 대나무 작품 전시와 담양산 죽제품의 판매, 죽제품 만들기 체험까지 대나무의 모든 것을 보고 즐길 수 있는 종합관광단지로 국내는 물론 외국인 관광객까지 연간 20만 여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하나투어, 여행정보 제공회사 마리오랩㈜ 설립

밴쿠버관광청,'밴쿠버를 내 맘대로'

보아,동방신기,소녀시대 콘서트 '공짜 티켓' 잡아라!

휴가철 고속도로 정체 피하는 방법

송광사에서 즐기는 가족캠핑 템플스테이

오션월드, 여름방학 할인 이벤트 '풍성'

알프스 목동의 삶이 녹아 있는 스위스 가을 축제

전남해양수산과학관, 국내 첫 잘피생물 전시

곡성 '달맞이 별맞이 마을 축제' 8월 3일 개막

(참 좋은 관광정보 투어코리아, Tour Korea)

<저작권자(c)투어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