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7 05:54 (수)
제주도·관광협회, 해안 쓰레기 줍기 '줍젠' 마라도에서 실시, 건강한 여행문화 확산 나서
상태바
제주도·관광협회, 해안 쓰레기 줍기 '줍젠' 마라도에서 실시, 건강한 여행문화 확산 나서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6.1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고프로’와 함께 해안 정화 활동 펼칠 계획
지난 15일 마라도에서 ESG 여행문화 캠페인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안가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사진-제주도관광협회
지난 15일 마라도에서 ESG 여행문화 캠페인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안가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사진-제주도관광협회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은 해안 쓰레기 줍기 등 해안 정화 활동을 펼치는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을 지난 15일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에서 펼쳤다. 

줍젠(JEN: Jeju Eco-friendly Network)은 건강한 여행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해 2021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ESG 여행문화 캠페인'이다. 

이번 행사는 줍젠 패밀리인 ‘(주)마라도 가는 여객선’의 특별후원 아래, 100여 명의 도민과 여행객, 인플루언서 제주미니 등 다양한 참가자들이 함께 했다. 줍젠 참가자 모집은 sns를 통해 진행됐으며, 참가자 모집 30분 만에 인원 모집이 마감될 정도로 줍젠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이번 행사에선 해양 쓰레기가 모여드는 섬의 특성을 고려해 쓰레기 줍기 등 해안가 중심의 환경정화 활동에 주력했다. 쓰레기 줍기 뿐만 아니라 마라도를 여행하고, 특산물을 맛보며 마라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또 마라도협동조합의 지원으로 지역 특산물인 방풍막걸리도 맛봤다.

지난 15일 마라도에서 ESG 여행문화 캠페인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안가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사진-제주도관광협회
지난 15일 마라도에서 ESG 여행문화 캠페인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안가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사진-제주도관광협회

협회 관계자는 " 마라도 지역민과 함께 특별한 체험과 소비활동을 통해 공생하는 건강한 여행문화 만들기에 주력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프로젝트 ‘줍젠’을 통해 도내 관광사업체와 도민·여행객과 함께 지속 가능한 관광 문화를 구축해 나가며 ESG 여행문화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올해 줍젠은 매월 친환경 여행문화 선도에 동참하기로 한 도내외 업체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이번 6월 ‘마라도 가는 여객선’에 이어 7월에는 ‘고프로’와 함께 해안 정화 활동뿐만 아니라, 고프로만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 및 체험 이벤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