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14:31 (금)
에어아시아, 선착순 항공권 특가 ‘빅세일’ 실시...최저 8만 8,000원부터
상태바
에어아시아, 선착순 항공권 특가 ‘빅세일’ 실시...최저 8만 8,000원부터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6.1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아시아 무브 회원 대상 올해 9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출발하는 항공권 판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아시아가 오는 16일까지 빅세일을 실시한다. 이번 빅세일의 특가 프로모션은 오는 9월 2일부터 2025년 10월 8일까지의 탑승 기간에 해당하는 에어아시아 그룹 전 노선의 항공권에 적용된다.

인천 출발 직항 노선 운임은 공항이용세 및 유류할증료를 포함한 1인 편도 총액 기준으로 Δ인천-마닐라 8만 8,000원 Δ인천-방콕 10만 5,000원 Δ인천-쿠알라룸푸르 12만 5,000원 Δ인천-코타키나발루 8만 9,000원부터 판매한다. 또한 인천 출발 간편 환승 구간 운임은 Δ인천-싱가포르 21만 1,000원 Δ인천-발리 22만 1,000원 Δ인천-치앙마이 22만 1,000원 Δ인천-시드니 31만 7,000원 Δ인천-페낭 21만 9,000원  Δ인천-조호바루 21만 9,000원부터로 책정됐다. 

이에 더해 이번 빅세일 기간에는 추가로 다양한 부가서비스 프로모션을 함께 진행한다. 해당 기간 동안 항공권 구매 단계에서 위탁 수하물·기내식·좌석 선택 등의 번들 패키지(밸류팩 또는 프리미엄 플렉스) 사전 구매 시 최대 70%까지, 그리고 위탁 수하물 사전 구매 시 최대 3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에어아시아의 비즈니스 좌석에 해당하는 프리미엄 플랫베드석의 운임 또한 Δ인천-방콕 39만 9,000원 Δ인천-쿠알라룸푸르 36만 9,000원부터 시작하는 파격적인 할인가에 책정됐다. 프로모션 요금이 적용된 특가 항공권은 에어아시아 공식 홈페이지 및 에어아시아 무브 앱(구 에어아시아 슈퍼앱)에서 구매하는 에어아시아 회원에게만 적용되는 전용 할인 혜택이다. 

현재 에어아시아는 255대의 항공기로 165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에어아시아 양희찬 한국지사장은 “판매 데이터를 보면 많은 승객이 한국 출발 직항 노선뿐 아니라 페낭, 발리, 끄라비, 치앙마이 등 다양한 환승 노선을 구매하고 있다”면서 “이번 빅세일 프로모션이 에어아시아 고객이 보다 다양한 목적지로 여행 계획을 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