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7 14:38 (월)
고양시, 행주산성에 역사공원·한옥마을·행주나루 등 명소 조성 박차
상태바
고양시, 행주산성에 역사공원·한옥마을·행주나루 등 명소 조성 박차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6.0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환 고양시장, "관광객이 자주찾고 오래 머물 수 있게 하겠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지난 7일 세계적인 관광자원 조성 추진을 위해 행주산성 일원을 방문, 문화관광 정책을 점검하고 주민들에세 행주산성 일대의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사진=고양시]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행주산성에 문화⋅관광자원을 갖춰 관광객이 자주 찾고 오래 머무를 수 있는 관광도시로의 진화를 계획하고 있다.

이동환 시장은 지난 7일 민선 8기 10대 핵심과제인 세계적인 관광자원 조성 추진을 위해 행주산성 일원을 방문, 문화관광 정책을 점검하고 주민의견을 청취했다. 

국가지정문화재인 행주산성은 행주대첩의 역사성, 고양시 대표 축제인 행주문화제, 한강하구와 장항습지, 덕양산의 자연환경이 공존하는 고양시의 소중한 문화 유산이다. 

이러한 고양시의 대표 문화재를 활용해 행주산성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것이 민선 8기 핵심과제이다.

이 시장은 “행주산성을 중심으로 역사공원과 한옥마을을 조성하고, 행주나루(가칭)를 조성해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한강 리버버스와 연계할 계획”이라며 “행주산성 일대를 새로운 모습으로 가꿔 세계적인 관광도시의 면모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행주산성 역사공원 조성은 창릉 3기 신도시 개발제한구역 해제에 따라 훼손지 복구사업의 일환으로 장기미집행 공원을 조성할 계획인데, 그 면적이 약 32만3,966㎡(9만 8천평)에 달한다.

이 사업은 단순히 공원을 조성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행주산성의 역사성과 주변 자연환경, 지역의 먹거리 자원이 연계될 수 있도록 다양한 공간과 체험 프로그램을 구성해 지역의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목적이다.
 
행주산성 일원에 한옥마을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2021년 행주산성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에서 체류 시간이 짧고 단일 목적으로 방문해 장소 간 이동이 적다는 점이 문제로 분석됐다. 

이 점을 해결하고자 한옥마을을 조성해 행주산성의 역사성을 접목한 체류형 관광명소를 만들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행주산성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 된다.

행주산성 일대에는 행주나루(가칭)를 조성해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한강 리버버스와 연계하는 계획도 수립 중이다. 

행주산성 일대는 고양시 한강 구간 중 유일하게 한강으로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이다. 

현재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를 통해 단기 실행방안과 중·장기 비전플랜을 수립하고 있는데 관련 법규 검토와 다양한 사업방식을 검토해 최적의 기본구상(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현장점검에 참석한 행주동 주민들과 함께 행주산성 일대의 프로젝트를 논의하면서“각 프로젝트가 유기적으로 연계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행주산성의 가치를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섧명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