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2 22:09 (금)
울릉군 울릉읍, ‘2024년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상태바
울릉군 울릉읍, ‘2024년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6.06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권 울릉군수 2024년 통합방위지원본부
남한권 울릉군수 2024년 을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엽습 참관 모습(사진제공=울릉군청)
2024년도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
2024년도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 지휘하는 최하규 울릉읍장 모습(사진제공=울릉군청)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 울릉군은 지난 3일 울릉읍 회의실에서 제69회 현충일을 기리기 위한 통합방위지원본부를 운영했다.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는 5개 지원반과 군경합동상황실 등으로 구성되어 코로나19 등으로 중단됐던 통합방위지원본부 각 관의 임무 및 역할을 재정립하고 문서화해 이관하는 등 설치 절차와 운영에 중점을 두고 연습을 진행했다.

특히,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는 2개 면과 연계하여 사회재난망, 사회안전망 등 기존에 활용 가능한 수단을 점검하였고 민⋅관⋅군⋅경이 하나 되어 유사시 “우리 주민은 우리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위기에 따른 각 반의 임무를 반복 숙달하여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한 층 더 향상했다.

통합방위지원본부장 최하규 울릉읍장은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목숨으로 지켜온 울릉도에서 주민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며 “울릉읍민의 안전을 위해 항시 작전지속지원 능력을 향상하고 지속 발전시켜 실질적으로 통합방위지원본부가 운영될 수 있도록 매 연습에 임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남한권 울릉군수 2024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울릉군청)
남한권 울릉군수 2024 울릉읍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울릉군청)

이에 남한권 울릉군수는 “울릉도는 섬지역이라 비상사태에 대비하는 시스템이 육지와 다른 점이 있다.”며 “실전와 같은 훈련만이 울릉도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킬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 민·관·군·경·소방과 함께 지역방위에 힘써 나가자.”고 통합방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