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7 15:17 (월)
마이크로네시아의 전통 문화 한자리에! 괌 마이크로네시아 축제 열려
상태바
마이크로네시아의 전통 문화 한자리에! 괌 마이크로네시아 축제 열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6.0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괌정부관광청,  6월 1~2일 이파오 해변에서 'GMIF' 개최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마이크로네시아의 전통 문화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제36회 괌 마이크로네시아 축제(GMIF)'가  오늘(1일)부터 2일 양일간 정오부터 저녁 9시까지 이파오 해변에서 펼쳐진다. 

올해 마이크로네시아 축제의 주제는 ‘리제너레이팅 마이크로네시아(Regenerating Micronesia)’로, 제13회를 맞이한 태평양 예술&문화 축제(FestPac)의 ’리제너레이팅 오세아니아(Regenerating Oceania)’와 동일한 주제로 개최된다.

괌을 주축으로 자매 섬들이 함께 모여 서로의 문화룰 공유하는 장인 이번 축제에서는 북마리아나 제도, 마이크로네시아 연방(추크, 폰페이, 코스라에, 얍), 마셜 제도, 팔라우 등 자매 섬들 간의 강한 유대감을 엿볼 수 있다.  

축제에서는 문화 예술 거장, 장인, 그리고 상인들이 축제에 참여해 지역 특산품을 선보이며,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푸드트럭과 어린이들을 위한 체험 활동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파커 요베이(Parker Yobei), 켄달 테티멀(Kendall Titiml), KPV, 퍼시픽 쿨(Pacific Cool), 그리고 믹스 플레이트(Mix Plate) 등 인기 연예인과 전통 댄스 그룹의 라이브 공연이 펼쳐진다.

이들은 아일랜드 스타일과 어울리는 특별 무대를 선보이며 축제를 빛낼 예정이다. 또한 축제 기간 동안 무료 셔틀버스 서비스가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 프리덤 파크에서 이파오 해변까지 제공되어 방문객의 편의를 돕는다.

괌정부관광청 박지훈 한국 지사장은 “괌 마이크로네시아 축제는 괌을 주축으로 자매 섬들이 함께 모여 서로의 문화를 공유하고 축하하는 뜻깊은 축제.”라며 “마이크로네시아의 전통과 문화를 한자리에서 경험해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이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해당 기간 동안 방문객들에게 마이크로네시아의 독특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전통 음식, 공예품과 라이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