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5 14:05 (토)
초여름의 흥겨움 선사할 '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 철원군 고석정에서 열려
상태바
초여름의 흥겨움 선사할 '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 철원군 고석정에서 열려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5.28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초여름의 흥겨움을 선사할 “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이 오는 6월 15일~16일 철원군 고석정 일원에서 펼쳐진다.

철원 DMZ 부근의 장소성을 살린 수도국 터 스페셜 스테이지, 피스트레인의 트레이드 마크인 분수무대 DJ스테이지, 철원 화강 쉬리캠핑장에서의 미니 전야 파티, 습지 산책 프로그램인 용양보 탐방까지. 풍성한 특별 프로그램은 물론 고석정 내 각종 체험 부스 및 먹거리 부스가 마련돼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축제에서 레전드 뮤지션 김수철과, 인디 1세대 어어부 프로젝트, 한국 힙합의 상징적 존재 이센스, 밴드 붐의 주역 실리카겔, 바밍타이거, 한국 인디씬을 대표하는 글렌체크, 쇼미더머니 출연으로 주목을 받은 싱어송라이터 태버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고석정 메인무대 외에도 노동당사, 월정역, 소이산 등 전쟁의 상흔이 남은 역사적 공간을 활용한 공연은 피스트레인만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6월 16일 오전 11시, ‘수도국 터’에서 한정된 인원을 대상으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수도국 터 급수탑은 일제 강점기인 1936년 강원도 최초로 건설된 상수도시설로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되어있으며, 6.25전쟁 당시 애국인사 약 300여 명이 희생당한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

‘피스 캠프’도 기대감을 높인다. 캠핑을 원하는 관객과 고석정 주변 숙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캠핑 낭만을 즐길 수 있다. ‘피스 캠프’에서는 6월 14일 미니 전야 파티가 진행된다. 

한편, 타 지역에서 철원을 방문하는 관객들을 위한 특별한 관광 프로그램 '용양보 탐방'도 6월 15일~16일 진행된다.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오랜시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습지를 산책할 수 있는 기회로, 사전 예약을 실시한 결과, 예약 개시 직후 5분도 되지 않아 마감되는 등 인기가 높았다. 

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 2024 티켓은 멜론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또 철원군민과 철원 지역 내 복무 중인 군인은 네이버 사전 예약 후 무료 참여가 가능하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