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산림청,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사무총장과 산림협력 논의
상태바
산림청,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사무총장과 산림협력 논의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2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황폐화중립, 글로벌 황사정책, 건조지녹화사업 등에 기여 강화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산림청은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이브라힘 띠아우 사무총장과 만나 토지황폐화중립, 글로벌 황사정책, 건조지 녹화사업 등 다양한 글로벌 토지황폐화방지 협력에 대해  오늘(28일) 서울에서 논의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이 28일 오전 서울에서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이브라힘 따아우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제공>

주요 내용으로는 올해 12월 2일부터 13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되는 ‘제16차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당사국총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참여 및 협력, 창원이니셔티브를 통한 토지황폐화중립 이행 증진, 평화산림 이니셔티브를 통한 접경지 토지 및 산림 복원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평화산림 이니셔티브’는 지난 2019년 14차 당사국총회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접경지역에서 토지 및 산림 복원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함께 출범했다.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이브라힘 띠아우 사무총장은 한국 산림청의 토지황폐화 및 사막화방지 협력과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사막화 방지를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계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청은 지난 10여 년간 창원이니셔티브를 통해 토지황폐화중립 등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이행을 실질적으로 지원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산림황폐화 방지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 첫번째)이 28일 오전 서울에서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이브라힘 따아우 사무총장과 토지황폐화중립, 건조지 녹화 사업 등 글로벌 산림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