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진주시 야간 명소된 ‘올빰야시장’서 맥주 즐기고 양조체험해봐요!
상태바
진주시 야간 명소된 ‘올빰야시장’서 맥주 즐기고 양조체험해봐요!
  • 김지혜 기자
  • 승인 2024.05.2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빰야시장’에 매주 2000여명 찾아

[투어코리아=김지혜 기자] 진주시가 위축된 전통시장 상권을 활성화하고 야간 및 체류형 관광객 유치를 위해 2022년도부터 운영하고 있는 야시장 ‘올빰야시장’이 매주 2000여 명의 관광객찾는 핫플이 됐다. 

올해 올빰야시장은 지난 4월 6일 첫 개장해 10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열리며, 비가 잦은 7월 한 달은 휴장한다.

야시장에서는 15개의 음식 매대에서 삼겹야채말이, 돼지육전 등 미각과 후각을 자극하는 다양한 음식을 판매하며,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감미로운 버스킹 공연과 다양한 이벤트도 펼쳐져 먹거리와 함께 볼거리가 있는 진주 대표 야간관광 명소로 입소문이 났다.

특히 야시장 인근 전통시장 상인들도 특색 있는 먹거리 판매에 동참하여 매출 증가와 함께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진주시는 올빰야시장과 함께 같은 구역 내에서 즐길 수 있는 맥주를 매개로 한 문화공간 ‘진주진맥 브루어리’를 4월부터 운영 중이다.

‘진주진맥’은 ‘진주 맥주, 진한 맥주, 진짜 맥주’라는 콘셉트로 우리나라 전통 토종 씨앗인 진주 금곡면의 앉은키 밀을 주원료로 제작한 고급 수제맥주이다. 2021년 진주시 상권르네상스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한 특화상품이다.

진주진맥 브루어리는 오직 진주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진주진맥을 즐기는 공간이자 진주지역의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진주시가 거점지역으로 만든 공간이다.

소규모의 수제 양조장을 통한 양조문화 체험 클래스, 취식과 문화행사가 가능한 휴게공간 등으로 운영하며, 가족단위 관광객 및 시민들도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시기별로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진주시는 올빰야시장과 함께 전통시장과 연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복합문화공간인 진주진맥 브루어리가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와 함께 많은 관광객이 찾는 진주를 대표하는 야간관광 체험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