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2 22:09 (금)
멸종위기 1급’ 수달 지켜라!..LG생활건강,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상태바
멸종위기 1급’ 수달 지켜라!..LG생활건강,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2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기]LG생활건강은 생물다양성 증진과 ESG 경영의 일환으로 서울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 후원 등 다양한 수달 보호 사업을 전개한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1급 야생생물인 수달은 국내 하천 최상위 포식자로 해당 하천 생태계가 건강한지 아닌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종이다.

LG생활건강은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2022년 서울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수달 놀이터, 보금자리를 조성하며 수달 보호 사업을 처음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한강의 대표 지류인 중랑천(총 연장 36.5㎞)을 중심으로 수달 쉼터를 만들고 도심 내 수달 보금자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활동 3년차인 올해는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이 수달의 항구적인 보호를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중랑천 수달 보호지역 지정을 건의할 계획이며, LG생활건강은 이를 후원하기로 했다. 

보호지역이란 특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규제·관리하는 지역이다. 

중랑천에는 현재 중류에 야생생물보호구역, 청계천이 합류하는 하류에 철새보호구역이 지정돼 있다.

최근 중랑천에는 사람의 간섭이 덜한 곳을 중심으로 최소 5마리 이상의 수달이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LG생활건강은 서식지 보전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자는 취지로 이번 수달 보호지역 지정 캠페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LG생활건강은 수달 사진전, 모니터링 보고서 발간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최남수 LG생활건강 ESG/대외협력부문 상무는 “한강 지류인 중랑천 수달 보호로 하천 생태계가 회복되면 본류인 한강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LG생활건강은 환경에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지속 가능하면서도 차별화 된 고객가치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염형철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공동대표는 “중랑천 수달의 서식처가 불안정해 걱정이 많았다”면서 “서울 한가운데를 흐르는 하천에 수달 보호지역이 지정된다면 사람과 야생동물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에코 시티로 한 발 더 진화하게 될 것이다”고 평가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