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인천시, 등산로에 도로명 부여
상태바
인천시, 등산로에 도로명 부여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5.2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둘레길 8, 9코스 문학산 구간을 ‘문학산에움길’로
문학산에움길 도로구간
문학산에움길 도로구간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인천시가 위치정보가 취약한 등산로 등 숲길에 도로명을 부여해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를 돕는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이며, 위급상황 시 구조·구호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행정안전부는 제1차 주소정보 활용 기본계획을 수립, 국민 생활안전을 위해 숲길·산책로 등에 도로명을 부여해 촘촘한 주소정보 확충을 추진 중이다.

도로명주소가 없는 산악·해안 등 비거주지역에는 국가지점번호 제도를 도입·운영하고 있지만, 이 제도는 격자식·좌표식으로 위치정보를 표시해 단기기억 및 음성 전달이 어려워 활용도가 낮은 단점이 있다. 

이에 시는 시민의 이용도가 높은 문학산 등산로 구간(수인선 송도역~선학동 법주사 인근 5㎞)에 도로명‘문학산에움길’부여를 심의·고시(22일)했다. 

문학산에움길 기초번호판(안)
문학산에움길 기초번호판(안)

‘에움길’이란 ‘굽은 길, 또는 에워서 돌아가는 길’을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도로명 부여로 문학산 등산로 주변의 쉼터나 시설물에 주소 부여가 가능해지고, 숲길 보행자 경로 안내 등 주소기반 위치정보 서비스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시는 100미터 간격으로 위치정보가 표기된 주소정보 시설을 설치하고, 주소정보 데이터를 주소정보누리집(www.juso.go.kr)를 통해 공공·민간에 제공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6월 중 관할자치구인 미추홀구, 연수구와 각 경찰서 및 소방서 관계자 회의를 개최해 현재 기관별로 다르게 표시하고 있는 위치정보를 도로명주소 기반으로 일원화하고, 주소정보시설 설치 및 활용방안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석진규 시 토지정보과장은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숲길, 산책로 등에도 도로명 부여를 확대하고 촘촘한 주소정보를 구축해 시민 생활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내년까지 인천시 대표 등산로인 계양산, 마니산 등 10개소까지 등산로 도로명 부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