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세계 최초 다리 위 '전망호텔' 생긴다!..서울 한강대교 카페가 '교량 호텔'로 재탄생
상태바
세계 최초 다리 위 '전망호텔' 생긴다!..서울 한강대교 카페가 '교량 호텔'로 재탄생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5.2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세훈 시장, 에어비앤비 관계자 등 참석 ‘사전 홍보 이벤트’ 개최 예정
침실·거실·욕실 구성, 최대 4인 입실, 한강, 야경, 노을 등 멋진 전망 한눈에 조망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서울 이촌한강공원 내 한강대교 위 전망 카페인 ‘직녀카페’가 세계 최초의 교량 위 ‘전망호텔’로 대변신, 오는 7월 16일 정식 개관한다.

서울시는 서울시가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의 하나로, 한강 교량 위 전망 카페를 리모델링해 '전망호텔'로 재탠생한다고 밝혔다. 

‘전망호텔’(서울시 용산구 양녕로 495, 한강대교 상부)은 침실과 거실, 욕실이 있는 면적 144.13㎡ 규모의 비교적 큰 숙박 공간으로, 최대 4명까지 입실할 수 있다. 침대 옆으로 2개의 통창, 거실에는 벽면과 천정까지 총 3개의 통창, 욕실에도 1개의 창문이 있어 어느 공간에서든 한강을 비롯해 화려한 야경, 아름다운 노을, 노들섬, 여의도, 63빌딩 등 멋진 전망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전망호텔 전경/사진-서울시
전망호텔 전경/사진-서울시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전망호텔 개관 첫날, 서울시민이 전망호텔에서 1박을 무료로 보낼 수 있도록 ‘무료 숙박 이벤트’를 개최한다. 오는 28일 전망호텔 정식 개관 전 붐업 행사로 열리는 ‘사전 홍보 이벤트’에서 첫 번째 숙박체험자를 발표한다.

‘사전 홍보 이벤트’는 세계적 숙박 온라인 플랫폼인 에어비앤비와 연계해 오세훈 서울시장, 에어비앤비 CBO,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계획이다.

무료 숙박 이벤트에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오는 22일까지 서울시 누리집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울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가족에 대한 감동적 사랑이나 친구와의 감동적 우정’에 대한 사연을 1천자 내외로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감동을 주고 귀감이 될 수 있는지 여부 등을 평가하여 선정한다.

한편, 서울시는 전망 카페의 이용률이 저조했던 원인을 분석해 운영 방식도 개선했다. 기존 전망 카페의 경우 최고가 입찰로 운영자가 결정됐던 사용 허가 방식이어서 업자의 역량을 평가할 수 없었던 만큼, 전망호텔은 민간 위탁 방식으로 전환해 전문가 심사를 거쳐 업자의 전문성을 담보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민간위탁 수탁자 공모를 통해 전망호텔의 운영자로 라마다호텔, 밀리토피아 호텔 등 다수의 호텔 운영을 통해 관련 분야에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주)산하HM을 지난 4월 선정하고, 최근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는 빼어난 전망을 자랑하는 한강에서 세계 최초의 교량 위 ‘전망호텔’을 조성한다. 한강 교량에 처음 조성되는 호텔인 만큼, 첫 번째 숙박 기회는 서울시민에게 제공하고자 한다. 시민들이 무료 숙박 이벤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한강의 매력을 체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한강에 있는 다양한 시설을 더욱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