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21:57 (화)
에어프레미아, LA지역 화물운송 대리점 70여명 대상 감사 행사 진행
상태바
에어프레미아, LA지역 화물운송 대리점 70여명 대상 감사 행사 진행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5.1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에어프레미아가 LA지역의 화물사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난 16일 오후(현지시간) LA지역 마리나 델 레이 매리어트 호텔(Marina del Rey Marriott, Promenade)에서 감사행사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LA 현지 화물운송 대리점 등 7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에어프레미아의 미주지역 화물사업에 도움을 준 화물운송 대리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LA노선의 데일리 운항을 축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5월16일 오후 미국 LA지역 마리나 델 레이 매리어트 호텔(Marina del Rey Marriott, Promenade)에서 열린 감사행사에서 우수 화물운송 대리점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브라이언 김(Brian Kim) 에어프레미아 LA지점장, 노아 나(NOAH NA) CJ 로지스틱스 팀장, 하이디 앤더슨(HEIDI ANDERSON) 플랙스포트 전무, 티모시 박(TIMOTHY PARK) 바이넥스 대표, 프란시스코 에르난데스(FRANCISCO HERNANDEZ) 글로브 에어카고 미주 대표, 김도길 에어프레미아 화물본부장, 브라이언 테레사와(BRIAN TERASAWA) CFI의 상무, 데이비드 장(DAVID ZHANG) ECMS 본부장, 하오 장(HAO ZHANG) APEX 상무 순.
지난 16일 오후 미국 LA지역 마리나 델 레이 매리어트 호텔(Marina del Rey Marriott, Promenade)에서 열린 감사행사에서 우수 화물운송 대리점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브라이언 김(Brian Kim) 에어프레미아 LA지점장, 노아 나(NOAH NA) CJ 로지스틱스 팀장, 하이디 앤더슨(HEIDI ANDERSON) 플랙스포트 전무, 티모시 박(TIMOTHY PARK) 바이넥스 대표, 프란시스코 에르난데스(FRANCISCO HERNANDEZ) 글로브 에어카고 미주 대표, 김도길 에어프레미아 화물본부장, 브라이언 테레사와(BRIAN TERASAWA) CFI의 상무, 데이비드 장(DAVID ZHANG) ECMS 본부장, 하오 장(HAO ZHANG) APEX 상무 순.

행사에 참석한 김도길 에어프레미아 화물사업본부장은 그동안의 미주화물사업 성과를 공유하며 관계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격려했다. 

이어 LA노선의 데일리 운항과 샌프란시스코 신규취항 등 미주지역의 확장을 설명하며, 운항편수 증가에 따라 화물 수송이 늘어나는 만큼 상호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더 높여가자고 당부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2021년부터 밸리카고를 이용한 화물사업을 시작하며 현재 LA, 뉴욕, 샌프란시스코, 방콕, 나리타, 바르셀로나 등 6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으며, 직접 취항 외에도 인터라인을 통해서 전체 90개의 노선에서 화물사업을 확장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미국 LA지역 마리나 델 레이 매리어트 호텔(Marina del Rey Marriott, Promenade)에서 열린 감사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미국 LA지역 마리나 델 레이 매리어트 호텔(Marina del Rey Marriott, Promenade)에서 열린 감사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 시스템에 따르면 2023년 에어프레미아의 화물 운송량은 총 3만228톤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매출비중은 미주노선 59%, 유럽노선 14%로 장거리 노선이 매출의 73%를 차지하고 있으며, 기타 동남아와 동북아 등에서 27%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김도길 에어프레미아의 화물사업 본부장은 “에어프레미아는 장거리 화물사업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밸리카고를 활용한 안정적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미주와 유럽 등 현지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더 높여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