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2:06 (금)
무손다 뭄바 람사르협약 사무총장,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 방문...“잘 보존된 습지 높이 평가”
상태바
무손다 뭄바 람사르협약 사무총장,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 방문...“잘 보존된 습지 높이 평가”
  • 정하성 기자
  • 승인 2024.05.1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어코리아=정하성 기자] 람사르협약의 무손다 뭄바(Musonda Mumba) 사무총장이 지난 13일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를 방문했다.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의 방문에는 람사르협약 아시아 오세아니아 유범식 선임담당관과 서승오 동아시아 람사르지역센터장이 함께했다.

람사르협약의 무손다 뭄바(Musonda Mumba) 사무총장이 13일 고양특례시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를 방문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좌),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우)
람사르협약의 무손다 뭄바(Musonda Mumba) 사무총장이 13일 고양특례시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를 방문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좌),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우)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는 우리나라의 습지보호지역 중 유일하게 접경지역과 대도시에 위치해 있고, 중요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2021년 람사르 습지로 지정되었으며 람사르협약 사무총장의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동환 고양시장과 람사르협약 사무총장은 개관을 준비 중인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 생태관에서 만나서 환영 인사를 나누고 탐조대와 장항습지 현장을 둘러보았다.

이 시장은 “생태·경제적 가치가 우수한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가 세계적인 습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사무국의 적극적인 지원과 상호협력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좌)과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우)이 고양 장항습지 생태관 앞에서 환영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좌)과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우)이 고양 장항습지 생태관 앞에서 환영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무손다 뭄바 사무총장은 장항습지를 둘러보며 “녹지와 습지를 잘 보전하고 있는 시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각종 개발 압력이 있겠지만 장항습지를 잘 보전하고 습지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 람사르협약은 1971년 2월 이란 람사르에서 체결돼 람사르협약이라고 부르며, 172개국 2,514개 습지, 세계 최대 보호구역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또 람사르 고양 장항습지 생태관은 생태계보호와 안전사고 우려로 습지를 직접 탐방하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현장감 있는 영상 등을 통해 습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연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