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2 18:52 (월)
여의도 한강공원 데이트명소는? 1위 한강대교·2위 IFC몰·3위 한강유람선
상태바
여의도 한강공원 데이트명소는? 1위 한강대교·2위 IFC몰·3위 한강유람선
  • 이지환
  • 승인 2024.04.26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랭키파이 4월 4주차 트렌드지수 순위 분석결과
 

[투어코리아=이지환 기자] 랭키파이 4월 4주차 데이트코스 명소 (여의도 한강공원) 트렌드 지수에서 한강대교가 트렌드 지수 2,739포인트로 1위에 올랐다.

데이트코스 명소 (여의도 한강공원) 트렌드 지수는 전주 키워드 검색량과 구글트렌드 점수를 랭키파이가 자체적으로 합산해 산출한 지표이다.

IFC몰은 1,915포인트로 전주보다 179포인트 하락해 2위를 차지했다.

한강유람선은 1,875포인트로 전주보다 353포인트 상승해 3위를 차지했다.

4위 63빌딩은 1,457포인트, 5위 벚꽃축제는 1,211포인트, 6위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086포인트, 7위 선유도공원은 959포인트, 8위 국회의사당은 941포인트, 9위 주렁주렁은 774포인트, 10위 마포아트센터는 593포인트이다. 

11위는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12위 효창공원, 13위 씨랄라 워터파크, 14위 양화한강공원, 15위 롯데시네마 용산, 16위 백범 김구 기념관, 17위 이랜드크루즈, 18위 코코넛박스, 19위 소품, 20위는 마포대교가 차지했다.

 

순위 키워드 4월 3주차 4월 2주차 증감 비율
1 한강대교 2,739 144 2,595 1802.1%
2 IFC몰 1,915 2,094 -179 -8.5%
3 한강유람선 1,875 1,522 353 23.2%
4 63빌딩 1,457 1,488 -31 -2.1%
5 벚꽃축제 1,211 5,165 -3,954 -76.6%
6 여의도순복음교회 1,086 1,153 -67 -5.8%
7 선유도공원 959 1,762 -803 -45.6%
8 국회의사당 941 1,267 -326 -25.7%
9 주렁주렁 774 684 90 13.2%
10 마포아트센터 593 455 138 30.3%

[출처: 랭키파이 데이트코스 명소 (여의도 한강공원)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성별 선호도 분석 결과 1위 한강대교는 남성 46%, 여성 54%, 2위 IFC몰은 남성 27%, 여성 73%, 3위 한강유람선은 남성 40%, 여성 60%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 키워드 트렌드지수 남성 여성
1 한강대교 2,739 46% 54%
2 IFC몰 1,915 27% 73%
3 한강유람선 1,875 40% 60%
4 63빌딩 1,457 42% 58%
5 벚꽃축제 1,211 48% 52%
6 여의도순복음교회 1,086 40% 60%
7 선유도공원 959 35% 65%
8 국회의사당 941 37% 63%
9 주렁주렁 774 33% 67%
10 마포아트센터 593 23% 77%

[출처: 랭키파이 데이트코스 명소 (여의도 한강공원)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연령별 선호도에서는 한강대교가 10대 17%, 20대 29%, 30대 22%, 40대 17%, 50대 15%로 나타났다.

 

순위 키워드 트렌드지수 10대 20대 30대 40대 50대
1 한강대교 2,739 17% 29% 22% 17% 15%
2 IFC몰 1,915 4% 31% 33% 23% 8%
3 한강유람선 1,875 3% 13% 27% 33% 24%
4 63빌딩 1,457 7% 22% 32% 27% 12%
5 벚꽃축제 1,211 6% 22% 31% 24% 16%
6 여의도순복음교회 1,086 4% 13% 22% 23% 38%
7 선유도공원 959 6% 35% 21% 16% 22%
8 국회의사당 941 8% 21% 26% 28% 16%
9 주렁주렁 774 3% 20% 52% 21% 3%
10 마포아트센터 593 2% 15% 24% 36% 23%

[출처: 랭키파이 데이트코스 명소 (여의도 한강공원)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카카오플러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