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47 (월)
봄, 전주 바람쐬는길에서 '자전거 소풍 함께 즐겨!’
상태바
봄, 전주 바람쐬는길에서 '자전거 소풍 함께 즐겨!’
  • 이철진 기자
  • 승인 2024.04.1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투어코리아=이철진 기자] 봄바람 살랑이는 봄, 자전거의 날(4월 22일)을 기념한 자전거 축제 '2024 자전거 피크닉’이 오늘(19일) 전주시 대성동 치명자산성지 평화의전당 앞 잔디광장에서 시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오늘 오후 2시부터 진행된 '자전거 피크닉'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자전거 축제로, '자전거 피크닉’과 ‘자전거 행진’ 등으로 꾸며져 많은 시민이 자전거와 함께하는 즐거운 봄 소풍을 즐겼다.

특히 자전거 행진의 경우 자전거 피크닉에 참여한 시민들이 함께 바람쐬는길에서 시작해 원색마을을 지나 전주천 자전거도로를 통해 돌아오는 약 5㎞ 구간을 자전거를 타고 함께 봄 소풍을 즐기며 달렸다.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이날 전주천 자전거도로에서는 시민들이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2인용 쌍쌍이 자전거를 타고 함께 달렸으며, 가족팀과 일반팀이 자전거 행진을 펼쳤다.

이와 함께 이날 행사장에서는 자전거 출퇴근 이용 홍보 코너와 교통안전공단의 자전거 교통 안전 홍보 코너, 다채로운 시민 체험 행사 등도 마련돼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이영섭 전주시 대중교통과장은 “평소 자전거를 접하기 힘든 시민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행사였고, 참여한 모두에게 자전거에 대한 즐거운 추억과 경험을 선사한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최근 증가하는 자전거 이용으로 다른 교통수단을 대체하고, 이러한 행사가 자전거 이용 문화 확산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전주에서 열린 자전거 피크닉/사진-전주시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