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9 08:30 (일)
소노인터내셔널,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수...해외 진출 본격화
상태바
소노인터내셔널,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수...해외 진출 본격화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4.04.1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호텔·리조트 체인 사업 확장 가속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대명소노그룹 소노인터내셔널은 하와이 호놀룰루에 위치한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의 인수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호텔·리조트 체인으로 사업을 확장한다고 19일 밝혔다.

‘와이키키리조트호텔’(Waikiki Resort Hotel)은 기존 ㈜한진칼이 지분의 100%를 소유하고 있는 호텔로, 소노인터내셔널은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의 건물과 토지 등 자산 일체를 포함한 주식 100%를 1억 1백만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전경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전경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은 오아후 섬 남단 호놀룰루 지역에 위치, 호놀룰루 국제공항과 와이키키 해변, 다이아몬드 헤드 등과 인접해 있다. 연면적 1만9800㎡ 대지면적은 4,500㎡로 지하 1층, 지상 19층 규모로 11개의 스위트 객실을 포함한 총 275개 객실을 보유중이며, 투숙률은 2023년 기준 86%에 이른다.

해당 호텔은 객실 외에 현재 레스토랑, 야외 수영장, 연회장, 비즈니스 센터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세계 최대 규모의 알라 모아나 쇼핑몰과 호놀룰루 동물원 등 관광 명소와도 거리가 가깝다. 

특히 이번 계약은 국내 17개 호텔·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는 ‘SONO’(소노) 브랜드가 연간 천만명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대표 관광지 하와이에 진출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호텔·리조트 40년 운영 노하우, 국내 넘어 해외로

2019년 브랜드명을 ‘대명’에서 ‘SONO’(소노)로 과감히 변경한 소노인터내셔널은 그동안 쌓아온 운영 노하우와 경험을 통해 글로벌 호텔·리조트 체인으로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먼저 2019년 현대건설이 운영하던 베트남 ‘송지아 리조트’의 위탁운영으로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고 ‘소노벨 하이퐁’으로 네이밍 변경 후 현재까지 호텔 60실, 레지던스 78실, 총 27홀 골프장을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다. 

이어 2022년에는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75실 객실 규모의 ‘노르망디 호텔’(The Normandy Hotel)을, 2023년에는 뉴욕 내 66실 객실 규모의 ‘33 시포트 호텔 뉴욕‘(33 Seaport Hotel New York)을 각각 인수, 운영하며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33 시포트 호텔에서 바라본 브루클린 브릿지
33 시포트 호텔에서 바라본 브루클린 브릿지

유럽에도 손을 뻗었다. 지난 3월 프랑스 파리 중심가 생제르맹데프레 지역 소재 ‘담 데 자르 호텔’(Hotel Dame Des Arts)을 인수했다. 109실 객실 규모의 이 호텔은 지난해 파리 리더스 초이스 어워드에서 상위 20개 호텔로 선정된 바 있다.

이로써 소노인터내셔널은 국내 최대 호텔·리조트 기업을 넘어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 대한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SONO’(소노)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킬 예정이다.

프랑스 파리 담 데자 르 호텔
프랑스 파리 담 데자 르 호텔

서준혁 소노인터내셔널 회장은 “오하우 섬은 하와이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라면 누구나 선호하는 주요 관광 명소로,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의 성공적인 인수·운영 통해 ‘SONO’(소노) 브랜드의 안정적 해외 진출은 물론, 글로벌 호텔·리조트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