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47 (월)
인천시, 지구의 날 맞아 20일 인천대공원서 기념행사
상태바
인천시, 지구의 날 맞아 20일 인천대공원서 기념행사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4.16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 기후위기시계 제막식, 기후시민 공동체 발대식, 40개 체험부스 운영
인천시청
인천시청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인천시는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오는 20일, 인천대공원 어울큰마당에서 시민 참여 지구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자연보호자들이 제정한 지구 환경보호의 날로, 매년 4월 22일이다.

올해 ‘지구의 날’행사 주제는 ‘지구를 구하는 인천기후시민’으로, 시민 기후행동 인식전환 및 실천활동 확산 기반을 마련하자는 의미가 담겼다.

오전 9시부터 ‘1.5℃ 기후위기 시계’제막식, ‘기후시민 공동체 발대식’등 지구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보헤미안 팝페라 기념공연, 40개 탄소중립 체험 홍보부스 등 풍성한 행사가 마련된다.

기후위기시계는 산업화 이전보다 1.09℃ 높아져 지구 평균온도가 1.5℃ 상승까지 남은 시간을 보여주는 것으로 인천시는 지난해 공공청사 최초로 시청에 1호 기후위기시계를 설치했다. 

시는 시민들이 즐겨 찾는 인천대공원에 2호 기후위기시계를 설치해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대한 시민인식 제고 및 탄소중립 기후행동을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2045 인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시민실천분야 확대방안으로 ‘2024년 인천 탄소중립 기후시민 공동체’육성·운영 사업으로 모집한 21개 ‘탄소중립 기후시민 공동체’의 발대식을 개최해 300만 시민 모두 기후시민이 되는 인천형 탄소중립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기념공연은 ▲보헤미안 팝페라 ▲어린이 합창 ▲저어새의 노래 ▲태권도 공연 ▲다문화 공연 ▲인천깃대종 손인형극 등 풍성한 행사가 펼쳐진다.

이 밖에도 ▲탄소흡수원 가꾸기 ▲천연비누 만들기 ▲병뚜껑 키링 만들기 ▲탄소중립 게임판 ▲친환경 방향제 만들기 ▲업사이클 양말목 손수제작(DIY) ▲깃대종 놀이터 등 시민들이 직접 환경&탄소중립을 체험할 수 있는 40개 부스를 운영한다.

체험행사에 참여하는 시민에겐 다양한 기념품을 제공해 탄소중립 시민실천 행동을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의 갯벌과 습지를 터전으로 하는 깃대종 ▲멸종위기종인 저어새 ▲해양쓰레기 관련 사진을 전시해 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백민숙 환경기후정책과장은 “2045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기후위기 인식 제고와 함께 시민의 탄소중립 생활실천이 매우 중요”하다며 “인천형 시민실천 모델인 ‘탄소중립 기후시민 공동체’를 육성해 300만 시민이 모두 기후시민이 되는 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