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21:40 (화)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3일간 약 15만명 찾아 북적북적
상태바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3일간 약 15만명 찾아 북적북적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4.0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벚꽃 만개 시기 적중’,  야간 ‘벚꽃 조명쇼’ 등 늦은 밤까지 상춘객 발길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행사장 전경/사진-경기관광공사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행사장 전경/사진-경기관광공사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3인간 약 15만명 이상의 상춘객이 방문, 성공적으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고 8일 밝혔다.

38회째인 이번 행사는 올해부터 경기관광공사 주관으로 지난 5일~7일 3일간, 구 경기도청 일원에서 개최됐다.

올해 축제는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관람객들이 참여하는 ‘보이는 라디오’ 운영을 통해 다양한 사연을 소개하고 현장의 분위기를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등 소통하는 지역축제로서 자리매김 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에서 사진찍는 김동연도지사/사진-경기관광공사
경기도 문화사계 ‘봄꽃축제’ 에서 사진찍는 김동연도지사/사진-경기관광공사

벚꽃 산책로에는 다채로운 조명을 설치하여 늦은 밤까지 아름다운 봄의 기운을 만끽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유기견 입양체험관, 탄소중립 재활용놀이터, 경기관광/축제 홍보관, 봄꽃 피크닉존 등 다양한 볼거리, 이벤트 체험 및 편의 시설 등을 마련하여 좋은 반응을 보였다.

친환경 축제의 일환으로 쓰레기통 없는 행사장 운영 및 캠페인을 벌인 결과, 쓰레기 배출량이 예전 축제보다 대폭 줄어 명실상부한 친환경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축제는 철저한 안전관리, 가족 단위의 소확행 문화 향유, 검소하고 환경친화적인 축제로 준비한 결과, 가족과 환경의 중요성을 더욱 느끼게 하는 의미 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문화사계’는 경기도청의 옛 부지인 '구청사' 지역 명소화 및 경제 활성화 등 경기도민의 문화 향유기회 확대를 위해 마련된 경기도 대표 문화축제 브랜드이다. 경기도는 이번 봄꽃축제 이후에도 ‘경기도 문화사계’ 사업의 일환으로 도민들이 계절마다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를 수시로 열어 도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의 장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