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9:30 (금)
중국 관광객 유치 현지서 ‘케이-관광 세일즈’ 개최
상태바
중국 관광객 유치 현지서 ‘케이-관광 세일즈’ 개최
  • 유경훈 기자
  • 승인 2024.03.3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한국관광공사, 칭다오, 광저우서 ‘케이-관광 로드쇼’ 개최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행사장 전경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행사장 전경.[사진=문체부]

[투어코리아=유경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지난 27일부터 중국 칭다오(3. 27.)와 광저우(3. 29.~31.)에서 ‘케이(K)-관광 로드쇼’를 열어 중국 방한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케이(K)-관광’ 중국 로드쇼는 31일까지 이어진다.

지난 8월 중국의 한국 단체 관광 재개 이후, 중국의 방한 관광객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코로나19 이후 지난해 중국 방한 관광객 수가 약 200만 명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그 증가세가 더욱 가속화돼 1월 28만 명, 2월 34만 명이 방한해 중국은 외국인 방한객 수 1위에 올라섰다.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지자체 설명회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지자체 설명회.[사진=문체부]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기간(2. 10.~17.)에는 11만 명의 관광객이 한국을 찾아 코로나19 전인 2019년 대비 일평균 91%까지 회복했다. 

이 추세라면  3월 말까지 올해 중국인 방한객 수는 총 100만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케이-관광 중국 로드쇼’는 올여름을 겨냥해 중국 현지에서 여행업계와 소비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한국 관광 마케팅 행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27일 칭다오에서 가진 ‘케이 관광 로드쇼’는 트래블 마트와 기업상담회(B2B) 등을 진행했다. 

칭다오가 있는 산둥성 지역은 현지 여행사 역시 대부분이 도매여행사로 아직 단체관광 선호가 높은 지역이다. 

칭다오 ‘케이 관광 로드쇼’에는 전국 8개 지자체와 25개 중국 전담여행사, 면세점, 항공사, 테마파크 등 17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칭다오 지역 여행사와 온라인여행플랫폼, 문화예술협회, 스포츠 동호회 등 100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국 관광을 마케팅하고, 한중 여행업계 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강원도, 경기관광공사, 대구시돤광협회, 부산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 등 5개 지자체 및 지역관광 기관은 해양 레저 및 스포츠, 에듀테인먼트, 축제 등 다양한 주제와 지역을 연계한 관광콘텐츠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현지 여행사와 교류했다. 

칭다오 K-관광 도르쇼 국내 지자체 및 기관과 중국 관광업계 간 기업 상담(B2B)
칭다오 K-관광 도르쇼 국내 지자체 및 기관과 중국 관광업계 간 기업 상담(B2B).[사진=문체부]

국내 지자체, 기관은 중국 관광업계와 기업상담회도 진행, 574건 성과를  이뤄냈다. 상담에 참여한 지자체와 기관 등은 사전에 맞춤형으로 연계했다.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까지 광저우 원링크(Onelink Walk) 쇼핑몰에서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케이-관광 마케팅 행사를 개최했다. 

광저우는 개별 여행을 선호하고, 소비 지출이 높은 지역이다. 이에 광저우 ‘케이 관광 로드쇼’에서는 중국 청년(MZ)세대의 방한 비중 증가와 개별·체험 여행 중심으로 변하는 중국인 방한 관광 흐름을 반영해 아이돌 그룹, 미용, 미식, 캐릭터 등 케이-콘텐츠와 연계한 청년(MZ)세대 맞춤형 상품을 선보였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2백만 명 중 30세 이하 관광객이 38.3%(77만 명)로 10년 전 대비 8.8%포인트(p) 증가하는 등 젊은 세대 방한객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문체부와 공사는 이번 로드쇼의 주제를 ‘나만의 한국 여행 취향 발견, 내가 직접 설계하는 여행’으로 정해 ‘한국 관광 체험존’ 4곳을 구성하고 방문객들이 각 체험존에서 개인의 여행 취향을 확인한 후 ‘상품존’에서 개인의 취향에 맞는 여행상품을 예약할 수 있도록 행사를 구성했다. 

‘한국 관광 체험존’은 ▴ 한류 아이돌 세븐틴, 엔시티(NCT) 현지 팬클럽과 협력해 구성한 ‘한류 체험존’, ▴ 제주 감귤 카페, 경기 판다 월드, 강원 레고랜드 등 지역 기업과 협력한 ‘지역관광 체험존’, ▴ 미용·미식·웰니스 등 연계 ‘케이-콘텐츠 체험존’ 등으로 꾸몄다.

온라인 여행사 ‘클룩’, ‘광저우광지려국제여행사’ 등 현지 여행업계와 함께 방한 상품 특별가 판매 행사도 진행했다.

행사장에는 약 3만 명의 소비자가 방문했고, 한류와 미용, 미식 체험 등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행사장(Onelink walk) 전경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행사장(Onelink walk) 전경

세븐틴 팬클럽 부스에 참가한 한 소비자는 “4월에 열리는 세븐틴 콘서트 관람을 위해 방한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번 행사로 케이팝과 한류 아이돌뿐만 아니라 미용과 미식 등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더 넓게 경험할 수 있었다.”라고 큰 호응을 보였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중국인 해외여행 시장이 청년(MZ)세대 중심, 쇼핑에서 문화 체험으로 변하는 관광 추세에 따라 다양한 수요에 맞출 수 있도록 특수 목적·개별 관광 상품을 다양화할 계획”이라며 “향후 중국 방한 관광이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고부가 관광 시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저가 덤핑 관광, 강매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법·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