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1 21:33 (금)
용산구, 2024년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추진
상태바
용산구, 2024년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추진
  • 하인규 기자
  • 승인 2024.02.12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29일까지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접수...사전 상담 필수
- 30세대 이상 공동주택 대상...선정 시 단지별 최대 500만원 지원
- 이웃과 소통 나누는 건강한 주거 공동체 문화 확산하려
지난해 용산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공감나누기 한마당 행사에 참석한 박희영 용산구청장(사진제공=용산구청)
지난해 용산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공감나누기 한마당 행사에 참석한 박희영 용산구청장(사진제공=용산구청)
지난해 공간나누기 한마당 행사에 이탈리아 가족 한복체험 모습(사진제공=용산구청)
지난해 공간나누기 한마당 행사에 이탈리아 가족 한복체험 모습(사진제공=용산구청)

[투어코리아=하인규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지난 5일부터 오는 29일까지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 사업’에 참가할 아파트 단지 등을 모집한다.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은 공동주택 내 주민들이 주도하는 다양한 활동 프로그램이나 행사를 단지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다양한 사람들이 거주하는 공동주택 단지 내 이웃 간 소통을 늘려 성숙한 공동체 문화를 조성한다는 취지다.

올해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은 지난해까지 20% 내로 편성 가능했던 강사비를 30%로 늘렸다. 설문조사 일부 의견을 반영한 것. 관련 조례 개정으로 자부담률도 최대 40%에서 최대 30%까지 낮춰 공동주택 비용부담을 덜게 했다.

공모분야는 ▲소통·주민화합 ▲친환경 실천·체험 ▲취미·창업 ▲교육·보육 ▲▲건강·운동 ▲이웃돕기·사회봉사 ▲관리노동자 배려·상생 등으로 2개 분야 이상을 합쳐 주민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꾸리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단지는 용산구 공동주택 공동체 전문가의 사전 상담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신청 전 용산구청 주택과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신청대상은 지역 내 30세대 이상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나 관리인이 없는 경우에도 입주자·소유자 80% 이상 동의를 얻는 등 요건을 갖춰 신청할 수 있다. 공동체 활성화 단체장 등이 관리인 유무 등 경우에 맞는 방법에 따라 구비서류를 용산구청 주택과 방문·우편·전자메일 중 선택해서 제출하면 된다.

구는 4월 중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공동주택지원 심의위원회를 열어 지원대상을 선정하고 이를 개별 단지에 통보할 예정이다. 신청서식과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용산구청 누리집 내 고시/공고 게시판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요즘에는 옆집에 누가 사는지 모르고 사시는 분들도 많다고 한다”며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사업으로 이웃 간 정이 넘치는 명품주거도시 용산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통해 지난해 공동주택 7개 단지에 와인강좌, 공예, 꽃꽂이, 보양데이, 민화그리기 등 47개 프로그램을 지원한 바 있다. 가을철 공감나누기 한마당에서 입주민 일일 소통 축제를 열었으며 연말에는 워크숍을 통해 우수단지를 선정하고 표창장을 수여했다.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