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0:52 (수)
보르도 그랑 크뤼 샤또 84곳, 3년만에 서울로 돌아왔다!
상태바
보르도 그랑 크뤼 샤또 84곳, 3년만에 서울로 돌아왔다!
  • 조성란 기자
  • 승인 2023.12.09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르도 그랑 크뤼 연합, '그레이트 빈티지와 돌아온 UGCB' 시음회 와인 관계자 800여 명 방문 성료
보르도 그랑 크뤼를 시음 중인 관람객들./ 사지- UGCB 제공
보르도 그랑 크뤼를 시음 중인 관람객들./ 사지- UGCB 제공

[투어코리아=조성란 기자] 코로나19로 그간 직접 방한하지 못했던 보르도 그랑 크뤼 샤또 84곳이 3년 만에 서울로 돌아오자, 와인 애호가의 관심이 뜨거웠다. 

보르도 그랑 크뤼 연합(UGCB, Union des Grands Crus de Bordeaux)은 지난달 22일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그랜드 볼륨에서 진행한 ‘2023 보르도 그랑 그뤼 전문인 시음회’에에 800여명의 관계자들이 몰려, 보르도 그랑 크뤼 와인의 인기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엔데믹 이후 열리는 첫 ‘대면’ 시음회이자, 사상 최초 3연속 그레이트 빈티지로 평가 받은 ‘보르도 2020 빈티지’를 맛보는 기회였다.

한국 와인업계 종사자들의 관심은 뜨거웠다. 약 800여 명의 달하는 와인 수입업체, 유통업체, 소믈리에, 호텔 및 레스토랑 관계자 등이 현장을 찾았다.

노하우와 혁신이 낳은 그레이트 빈티지

보르도 2020 빈티지는 코로나 19 팬데믹 및 이상 기후 현상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유명 와인 평론가 제임스 서클링 등 전문가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은 ‘그레이트 빈티지’다.

2018, 2019년에 이은 3연속 그레이트 빈티지로, 사상 최초다. 보르도 그랑 크뤼 생산자들의 오랜 포도 재배 노하우와 혁신적인 양조 기술이 반영된 결과다.

페어링 코너를 맡은 김주용 소믈리에, 양윤주 소믈리에. 
페어링 코너를 맡은 김주용 소믈리에, 양윤주 소믈리에. 

2023년 보르도 그랑 크뤼에 대한 새로운 접근

보르도 그랑 크뤼 연합는 탄생 50주년을 맞아 2023년 행사에서 특별한 새 코너를 선보였다.

한국의 맛과 그랑 크뤼 조합을 추천하는 ‘페어링 코너(Pairing Corner)’다. 김주용 소믈리에(미슐랑 1스타 한식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주은’), 양윤주 소믈리에는 보르도 그랑 크뤼 산지를 네 개의 큰 지역으로 구분해  어울리는 한국 음식을 선정했다.

현장에는 각 지역과 매칭된 음식에 사용하는 주요 소스 4종이 준비됐다. 짠맛과 감칠맛을 대표하는 진간장을 포함해 고추장, 매실액, 석류 식초를 제공 받아 관람객이 보르도 그랑 크뤼와 어울리는 조합을 직접 찾거나, 소믈리에의 조언을 구할 수 있어 큰 관심을 모았다.

한편,  2004년 첫 개최 이후 올해까지 총 20차례 열린 UGCB 주최 한국 시음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보르도 그랑 크뤼 시음회로  매년 새로운 빈지티를 선보이며 한국 와인 시장에 보르도 그랑 크뤼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여 왔다.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 중인 관람객 /사진 UGCB 제공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 중인 관람객 /사진 UGCB 제공

 

카카오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디터 초이스
투어코리아 SNS
주요기사